文 "한반도 평화 구축돼도 한미동맹 역할 여전히 중요"
文 "한반도 평화 구축돼도 한미동맹 역할 여전히 중요"
  • 원성훈 기자
  • 승인 2019.05.21 15: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한미 양국 공조가 '北 미사일 발사 대응'에서 빛났다"
에이브럼스 "文 리더십 덕분에 한국군 역사적 수준의 투자 단행"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한·미 군 주요 직위자 초청 오찬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한·미 군 주요 직위자 초청 오찬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군 주요 직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남북관계의 개선과 군사적 긴장 완화는 미국과 북한 간의 비핵화 대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하노이에서의 제2차 미국과 북한 간의 정상회담이 합의없이 끝난 상황에서도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개인적인 신뢰와 함께 달라진 한반도 정세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한미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탄도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이 났다고 생각한다"면서 "양국은 긴밀한 공조와 협의 속에 한목소리로 차분하고 절제된 목소리를 냄으로서 북한이 새롭게 추가적인 도발을 하지 않는 한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 나갈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특히 "한미동맹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뿐만 아니라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믿는다"며 "한미동맹의 힘으로 한반도의 평화가 구축되더라도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한미동맹의 역할은 여전히 중요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대한민국 정부와 또 우리 대통령님의 탁월한 리더십 덕분에 한국 군은 역사적 수준의 투자를 단행하고 있고, 이로 인해 우리 한미동맹의 전반적인 능력이 강화되어 나가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대통령님께서 또 우리의 연합 연습 및 훈련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피력해 주셨기에 우리는 적절한 수준의 대비태세, 관련 태세를 유지해 나가면서 신뢰도 높은 억제력을 발휘하는 가운데 또 외교적인 영역에서 외교관 분들께서 성과 있는 업무수행을 해 나갈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해 주고있다"고 화답했다.

또한 "대한민국 정부, 내각 관료분들께서 우리와 함께 끈끈한 유대를 바탕으로 한, 생산적인, 그리고 협력적인 관계를 유지해 나가주심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우리는 함께 노력함으로써 여러 기회를 포착해 가는 가운데, 또 도전을 극복하기 위해, 한미 양자간 동맹의 차원에서의 해결책들을 찾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간담회에는 우리 군에서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한기 합참의장, 최병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서욱 육군참모총장,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 사령관이 참석했고, 미군 측에선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 사령관, 케네스 윌즈바흐 주한미군사 부사령관, 제임스 루크먼 주한미군 기획참모부장, 토니 번파인 주한미특수전사령관, 패트릭 도나호 미8군 작전부사령관이 참여했다. 청와대 측에선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김유근 1차장, 고민정 대변인, 김현종 국방개혁비서관, 노규덕 안보전략비서관, 박상훈 의전비서관 등이 배석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