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인슈어테크 활용 확대…"상품 개발, 손실 최소화 등 기여"
보험사, 인슈어테크 활용 확대…"상품 개발, 손실 최소화 등 기여"
  • 허운연 기자
  • 승인 2019.05.21 17: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보험사들이 신상품개발, 마케팅, 위험관리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인슈어테크 활용도를 높이고 있다.

인슈어테크는 보험업무 각 분야에 핀테크 기술을 융합해 보다 효율적이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뜻한다.

금융감독원은 인슈어테크 기술 적용이 확대될 경우 개인화된 보험상품 개발, 신속한 고객응대·지급처리, 사고 예방기능을 통한 손실 최소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최근 보험사들은 텔레매틱스·웨어러블 디바이스 등 사물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수집·전송하고 이를 보험료 할인 등에 활용하고 있다.

실제 AIA는 바이탈리티 나이에 따라 설정된 운동량 목표치를 달성하면 커피쿠폰, 온라인상품권 등을 제공하고 있다. 흥국생명도 하루 평균걸음이 7000보 이상이면 보험료의 7%, 1만보 이상이면 10%를 6개월마다 환급해주고 있다.

자동차 네비게이션이나 운행정보기록장치에서 수집한 운전자의 운전습관을 분석해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자동차 보험도 있다. DB손해보험, 삼성화재, KB손해보험은 T맵 안전운전 점수가 일정점수 이상일 경우 보험료를 5~10% 할인하는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있다.

또 보험사들은 고객 상담자료, 온라인 활동기록, 의료, 신용등급 등 다양한 대량의 데이터를 신속히 수집·분석해 사고발생위험, 계약유지율, 보험사기가능성 등을 예측하고 이를 보험 상품개발, 마케팅, 위험관리에 활용하고 있다.

인공지능 활용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삼성생명, 라이나생명 등은 챗봇을 통해 계약조회, 보험계약 대출접수 및 상환, 보험금 청구신청·조회 등의 고객 Q&A 업무를 실시간으로 처리 중이다.

이외에도 블록체인을 본인인증, 보험증권 위조검증 등 일부 업무에 시범 적용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는 IoT, AI, 빅데이터 등 인슈어테크를 활용해 신상품개발, 마케팅, 위험관리 등에 이용하고 있다”며 “앞으로 관련 기술적용 확대를 통해 빅데이터를 토대로 위험을 세분화하고 미래위험예측의 정확도를 향상시켜 다양한 맞춤형 상품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IoT 기술로 보험가입자와 상시 연결하고 실시간 모니터링 및 경고가 가능토록 해 보험사고발생을 예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업무처리 자동화 및 간소화를 통해 계약심사, 고객 응대 등 보험업무처리에 있어서도 비용절감, 업무처리 효율화를 꾀할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