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대학교 운영 명지학원 파산 위기, 학생들은 어떻게 될까… "이미지 추락 걱정"
명지대학교 운영 명지학원 파산 위기, 학생들은 어떻게 될까… "이미지 추락 걱정"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5.23 11: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지대 운영 명지학원 파산 위기 (사진=명지대 홈페이지)
명지대 운영 명지학원 파산 위기 (사진=명지대 홈페이지)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명지대학교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4억 3000만원의 빚을 갚지 못해 파산 신청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학생들이 어떤 피해를 입을지 관심이 쏠린다.

법원은 법리적으로 파산을 허가하는 것이 맞지만, 학생 2만6000여 명과 교직원 2600명의 피해를 우려해 선고에 고심하고 있다.

파산을 신청한 채권자는 "교육부 허가 없이는 경매 압류 등이 불가능하도록 한 사립학교법을 빌미로 명지학원이 일부러 돈을 갚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명지학원 측은 "장관의 허가 없이는 부동산을 처분할 수 없어 현금화가 어렵다"며 "수익 사업을 통해 빚을 갚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명지대 재학생들은 파산 위기 소식에 폐교까지는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을 갖고는 있지만 큰 우려를 표현하고 있다. 또 학교 이미지 추락과 도적덕 비난을 피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명지학원은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매출 2조원대의 기업을 보유해 재정이 튼튼한 학교법인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설립자의 장남인 유영구 전 이사장이 2007년 자신이 소유한 명지건설 부도를 막기 위해 법인의 수익용 재산인 명지빌딩을 2600여억원에 매각했고, 사학 비리가 터지면서 재정이 악화됐다.

명지학원은 2018년 2월 기준 자본잠식 상태로 자산(1690억원)보다 부채(2025억원)가 더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