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무역전쟁 타격 농가에 160억달러 지원
트럼프, 무역전쟁 타격 농가에 160억달러 지원
  • 박명수 기자
  • 승인 2019.05.24 09: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SNS)
(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SNS)

[뉴스웍스=박명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60억 달러(약 19조원) 규모의 농업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 기반인 농업지역의 타격 우려가 커지자 내놓은 조치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미 농무부는 총 160억 달러에 이르는 지원 패키지를 농가에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145억 달러는 직불금 형태로 세 차례에 걸쳐 지급되며, 첫 번째 지급은 7월 말~8월 초에 이뤄질 예정이다. 부셸당 대두 2달러, 밀 0.63달러, 옥수수 0.04달러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했다.

직불금 외에 14억 달러 규모의 식품 구매와 해외시장 개척에 할당된 1억 달러 규모의 지원금이 포함됐다.

소니 퍼듀 농무장관은 "중국과 통상합의가 아직 결착을 보지 않으면서 농가가 피해를 본다는 사실을 트럼프 대통령이 알고 있기에 농무부에 지원계획 책정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농가 스스로도 지원보다는 무역을 바라고 있다. 하지만 타결을 보지 못하는 상황에서 지원이 필요해졌다"고 밝혔다

백악관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원 방안을 설명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농부를 보호하고 농업 수출을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미 농산물에 대한 장벽을 제거하기 위해 성공적으로 협상했다면서 각국의 제한이 해제된 사례를 소개했다. 한국에 대한 가금류 수출을 비롯해 아르헨티나로의 돼지고기, 브라질에 대한 소고기, 일본으로의 감자 수출 등의 제한이 풀렸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내년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은 핵심 지지층인 농심의 이반을 막고 대선 승리의 열쇠를 쥔 표밭인 중서부 '팜 벨트'(Farm Belt·농장지대)를 사수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