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남편 유인석 '성매매' 추가 진술… 인스타그램 댓글창 상황 "탄원서는 왜 보냈냐" 비난
박한별, 남편 유인석 '성매매' 추가 진술… 인스타그램 댓글창 상황 "탄원서는 왜 보냈냐" 비난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19.05.24 1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한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박한별 인스타그램 캡처)

[뉴스웍스=남빛하늘 기자] 빅뱅 전 멤버 승리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해외 투자자들 성접대에 앞서 해당 여성들을 먼저 성매매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유인석의 아내 배우 박한별에게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4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승리의 동업자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는 지난 2015년 12월 23일 성매매 여성 2명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소재한 승리 집으로 불렀다. 당시 승리 집을 방문한 성매매 여성들은 "주소대로 가보니 승리와 유 전 대표가 있었고, 한 명씩 초이스(선택)을 받아 각자 방으로 들어갔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승리는 성매매 혐의를 부인하다가 지난 14일 영장실질심사에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매매 여성을 부른 경위에 대해 유 전 대표는 "다음날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불러줄 성매매 여성들이 어떤지 먼저 보려고 불렀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박한별 인스타그램 댓글창에 "니 남편이 여자가 어떤지 테스트를 했단다. 이런 것도 편 들어주고 싶냐. 아이가 불쌍하다. 그런 사람이 아버지란 거 평생 갈고 살아야 하니", "더럽다. 이젠 박한별씨까지 더럽게 느껴진다", "언니 더 좋은 사람 만날 수 있는데 왜 이런 남자를 만나셨어요?", "이혼 추천드려요. 하나를 보면 열을 아는데 유인석이 열을 봐서 백이 보여요", "남편 성매매 인정하나요? 탄원서는 무슨 생각으로 보내셨나요?", "돈이 명예보다 좋은거지. 성매매까지 인정했는데 탄원서? 아 좀 없어보인다", "진짜 불쌍하다 인생이 안타깝다", "천사의 얼굴을 하고 뒤로는 더러운 일을 하고 있었네", "애아빠인 죄인들 엄청 많아요"라며 비난하고 있다.

한편, 지난 15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박한별은 유인석 전 대표가 전날 영장실질심사를 받는 동안 A4용지 3장 분량의 자필 탄원서를 변호인을 통해 전달한 바 있다.

박한별은 탄원서에서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해 충실히 조사 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 약속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유 전 대표가 그동안 경찰 조사에 성실히 출석했고, 첫 돌을 갓 지난 아이의 아버지라는 점 등을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