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가 경쟁력… 현대홈쇼핑, '배송 서비스' 업그레이드
속도가 경쟁력… 현대홈쇼핑, '배송 서비스' 업그레이드
  • 오선영 기자
  • 승인 2019.05.27 1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현대홈쇼핑)
(사진 제공=현대홈쇼핑)

[뉴스웍스=오선영 기자] 현대홈쇼핑은 일요일 방송상품 익일(월요일) 배송 서비스를 도입했다. 기존 일요일 방송 상품을 주문하면 다음날인 월요일 물류센터에서 출고돼 화요일에 고객에게 배송되던 것을 하루 앞당긴 것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배송 서비스가 상품·가격 경쟁력 못지 않게 중요한 구매 결정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기존보다 배송 속도를 높인 서비스를 운영하기로 했다"라며 "익일 배송 서비스 도입에 따라 연간 약 80만명의 고객이 일요일 주문 상품을 월요일에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홈쇼핑은 또한 오후 1시 이전 방송 상품을 주문하면 당일 오후 6시까지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H익스프레스' 배송 서비스도 강화한다.

기존 서울 일부와 경기 분당구에서만 운영하던 서비스를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한 것이다. 'H익스프레스' 배송 가능 상품군도 기존 라씨엔토·J BY 등 현대홈쇼핑 단독 패션 브랜드와 명품(클럽노블레스 방송 상품)에서 이미용, 건강보조식품까지 다양화했다.

식품 상품군 배송 속도를 높이기 위해 TV홈쇼핑과 현대H몰 배송 서비스도 업그레이드에 나선다.

TV홈쇼핑 식품 방송의 경우 주로 오후 4시에서 6시 사이에 편성되는 점을 고려해 오토바이로 당일 오후 10시 이전에 주문한 상품을 배송하는 'H퀵' 배송 서비스를 운영한다.

서비스 지역은 서울 3개구 및 경기 분당구다.

현대홈쇼핑은 'H퀵' 배송 가능 상품 수와 서비스 지역을 늘리기 위해 서울 장지동에 냉동식품 전용물류센터도 마련했다.

물류 및 배송 인프라를 강화해 단계적으로 'H퀵' 서비스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지난해 홈쇼핑 업계 최초로 도입해 운영 중인 현대H몰 '싱싱냉동마트 새벽배송 서비스'도 주문 마감 시간을 기존 오후 3시에서 오후 4시로 1시간 늦췄다.

새벽배송 가능 상품도 냉동상품에서 유제품·상온식품까지 다양화했으며, 도입 당시 서울과 경기 신도시 지역에 한해 운영되던 배송 지역도 경기·인천으로 확대해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서 새벽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곽현영 현대홈쇼핑 고객만족사업부장은 "최근 유통업계에서 다양한 배송 서비스와 속도가 핵심 경쟁력으로 자리잡고 있다"라며 "고객이 구매한 상품을 최대한 빠르고 안전하게 배송할 수 있는 물류 인프라 구축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홈쇼핑의 평일 주문 상품 당일배송 서비스는 오전 6시부터 오전 9시 30분까지 진행되는 방송상품을 주문하면 저녁 8시 이내에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올해 초 추가된 당일배송 지역은 강원권(강릉시·원주시·춘천시), 영남권(구미시·김해시·양산시·진주시·포항시), 충청권(청주시·충주시), 호남권(광양시·군산시·목포시·순천시·여수시·익산시·전주시) 등 총 17개 시다.

현대홈쇼핑은 지난 2017년에 서울 및 인천광역시·수도권(13개시)에 당일배송 시스템을 구축했고, 지난해 지방 5대 광역시(광주·대구·대전·부산·울산)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