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우울증+안검하수 수술 후 성형 의혹+최종범 동영상 유포 협박까지… 악재 겹쳐
구하라, 우울증+안검하수 수술 후 성형 의혹+최종범 동영상 유포 협박까지… 악재 겹쳐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5.27 09: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하라 극단적 선택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구하라 극단적 선택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가 우울증을 앓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구하라는 최근 극심한 우울증에 시달렸고 매니저는 그런 구하라를 예의주시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는 지난 26일 새벽 0시40분쯤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그의 매니저가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현재 구하라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 최종범과 폭행 시비, 리벤지 동영상 등 법적 공방을 이어왔다. 이후 악성 댓글로 심리적 고통을 호소해 왔다. 또 구하라는 안검하수 수술 후 성형 의혹에 휘말리기도 했다. 구하라는 자신의 SNS에 "힘들어도 안 힘든 척, 아파도 안 아픈 척", "행복한 척 괜찮은 척 그만 하고 싶다" 등의 비관적 글을 여러 차례 올렸다.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며 오는 30일 예정된 전 남자친구 최종범과의 2차 공판 참석 여부는 불투명졌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