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얼굴공개 거부에 네티즌 분노 "신상 공개가 무슨 소용" 불만 표출
고유정 얼굴공개 거부에 네티즌 분노 "신상 공개가 무슨 소용" 불만 표출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6.07 09: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유정 얼굴공개 거부 (사진=KBS 캡처)
고유정 얼굴공개 거부 (사진=KBS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제주 전 남편 살해 피의자인 고유정(36·여)의 신상공개가 결정됐지만 머리를 풀고 얼굴을 숙여 얼굴 공개를 거부하면서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6일 고유정은 제주동부경찰서 진술녹화실에서 진술을 마친 뒤 유치장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취재진과 마주쳤다. 그는 유치장 이동 중 자연스럽게 얼굴이 노출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지만 결과는 반대였다.

고유정은 모자를 쓰지는 않았지만 머리를 풀고 고개를 숙여 얼굴을 완전히 가렸다. 또 취재진의 질문에 어떠한 답도 하지 않고 빠르게 이동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고유정 얼굴공개 한다더니...", "신상 공개가 무슨 소용이냐", "경찰이 고유정 얼굴 못가리게 막아야", 이름이 고유정인 분들 괴롭겠다", "제동생이 36살 고유정입니다. 너무 힘들어해요 얼굴 공개해주세요", "고유정 얼굴 확실하게 보여줘" 등의 불만을 표출했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달 25일쯤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A씨를 만나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고유정이 전남 완도행 배편을 이용해 제주를 빠져나간 사실을 확인하고, 거주지를 확인해 그를 긴급체포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