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개성공단 제재면제는 남·북·미 번영 위한 첫 걸음"
김기문 "개성공단 제재면제는 남·북·미 번영 위한 첫 걸음"
  • 장진혁 기자
  • 승인 2019.06.12 1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단, 미 하원 아태소위에서 열린 개성공단 설명회 참석
(사진제공=중기중앙회)
김기문(왼쪽 세 번째부터) 중소기업중앙회장, 앤디 김 뉴저지 하원의원,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브래드 셔먼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위원장 등 주요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중기중앙회)

[뉴스웍스=장진혁 기자]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 등은 11일(미국 워싱턴 현지시간) 브래드 셔먼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위원장이 주관하는 '개성공단 설명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에는 문창섭 삼덕통상 회장(중기중앙회 부회장), 이희건 나인 대표이사(경기개성공단사업조합 이사장) 등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 7명도 동행했다.

김기문 회장 측은 설명회에서 북한에 대한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유통과 한반도 평화조성 노력을 가져온 개성공단의 제재면제 필요성과 함께 개성공단이 정치, 외교적 관계에 휩쓸리지 않고 국제화된 경제협력단지가 될 수 있게 외국기업의 개성공단 입주필요성을 역설했다.

김기문 회장은 개성공단이 문을 연 지난 2004년, 시범단지 기업으로 입주해 개성공단기업협회 초대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개성공단의 산증인이다.

(사진제공=중기중앙회)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중기중앙회)

김기문 회장은 "이번 설명회 같이 민간 차원의 순수한 경제적인 입장에서 개성공단 재가동을 위한 노력이 계속 될 경우, 미 의회와 행정부에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공감대가 차츰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성공단 제재면제 조치는 남한과 북한, 미국이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는 첫 걸음"이라며 "북한이 비핵화로 밝은 미래를 열 수 있도록 의원 여러분께서 손을 내밀어 주시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