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에 어떤 협박 당했나? "일본으로 보내서 마약 성분을…"
한서희,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에 어떤 협박 당했나? "일본으로 보내서 마약 성분을…"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6.14 0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서희가 양현석 YG 대표에게 협박을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KBS 캡처)
한서희가 양현석 YG 대표에게 협박을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KBS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를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회유·협박한 내용에 이목이 쏠린다.

13일 방정현 변호사와 KBS의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양현석은 지난 2016년 당시 공익제보자(한서희)로부터 비아이의 마약 관련 이야기를 듣고 YG 사옥으로 그를 불렀다. 양현석은 휴대전화를 빼앗고 "너에게 불이익을 주는 건 쉽게 할 수 있다"며 협박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양현석은 한서희에게 "너에게 불이익을 주는 건 쉽게 할 수 있다. 그러나 우리 소속사 연예인들은 당장 마약 검사를 해도 나오지 않는다"며 "주기적으로 마약 검사를 하고, 만약 마약이 검출되면 일본으로 보내서 마약 성분을 빼낼 수 있기 때문에 검출이 안 될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우리 소속사 연예인들이 그런 문제로 경찰서 가는 것이 싫다. 그러니 내가 너에게 충분히 사례도 하고, 변호사도 선임해 줄 테니 경찰서에 가서 모든 진술을 번복해라"고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방 변호사는 "제보자가 양현석 대표를 만나기 전 처음 경찰에 잡혀갔을 때 모든 사실을 진술했다"며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한 사실, 직접 LSD를 구해달라고 해서 건네준 사실, 시간과 날짜, 장소를 다 정확히 진술했지만, 경찰 수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14일 한서희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비아이 사건과 양현석 관련 심경을 밝혔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