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노총 "ILO 핵심협약 중 비준 안 한 4가지 조항, 조속히 비준하라"
공노총 "ILO 핵심협약 중 비준 안 한 4가지 조항, 조속히 비준하라"
  • 원성훈 기자
  • 승인 2019.06.17 10: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노총, ILO 100주년 총회 현장서 '한국 공무원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공무원도 온전한 노동자로 인정해달라" 주장
지난 13일 ILO 100주년 제108차 총회가 열리는 스위스 제네바 UN 국제회의장과 ILO 본부 앞에서 한국 공무원의 노동기본권과 정치기본권 보장을 요구하며 1인시위를 벌이고 있는 공노총 최병욱 수석부위원장(왼쪽)과 고진호 해수부노동조합 위원장. (사진제공=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지난 13일 ILO 100주년 제108차 총회가 열리는 스위스 제네바 UN 국제회의장과 ILO 본부 앞에서 한국 공무원의 노동기본권과 정치기본권 보장을 요구하며 1인시위를 벌이고 있는 공노총 최병욱 수석부위원장(왼쪽)과 고진호 해수부노동조합 위원장. (사진제공=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이하 공노총, 위원장 이연월)이 지난 13일 ILO 100주년 제108차 총회가 열리는 스위스 제네바 UN 국제회의장과 ILO 본부 앞에서 한국 공무원의 노동기본권과 정치기본권 보장을 요구하며 1인시위에 나섰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투쟁에는 공노총 최병욱 수석부위원장과 고진호 해수부노동조합 위원장이 함께했다.

공노총 현지투쟁단은 EU와 세계 187국의 노사정 대표 등 국제사회가 모인 ILO 총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총회의장 장소인 UN 국제회의장 앞에서 1인시위를 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를 향해 이제는 공무원도 온전한 노동자로 인정받아야 한다"며 "ILO 핵심협약 8개조항 중 비준하고 있지 않은 4가지 조항을 조속히 비준하라"고 촉구했다.

이번 1인시위에서 현지투쟁단 대표 공노총 최병욱 수석부위원장은 "국민의 봉사자인 100만 공무원을 대변해 기본적인 노동권과 정치기본권조차 보장받지 못하는 한국 공무원의 잘못된 현실을 국제사회에 제대로 알리기 위해서 ILO 총회 현장에 직접 와서 외치는 수밖에 없었다"며 "국제적 노동계의 심장부에 와서 외치는 만큼, 이제는 세계적 추세에 따라 한국 공무원도 온전한 노동자로서 인정받아야 함을 알리려고 이 자리에 섰다. 그러기 위해선 공무원의 노조할 권리를 꽁꽁 묶어놓은 허울뿐인 공무원노조법이 우선적으로 폐지되어야 할 것"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공노총은 공무원노조법 폐지를 위한 투쟁의 일환으로 전국 단위 현수막 내붙임을 시작으로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 청와대 기자회견, 공무원 노조특별법 폐지 촉구 결의대회 등을 거치며 ILO 총회 앞 현지 1인시위에 이르기까지 계속된 투쟁을 하고있는 상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