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베리 뉴 티볼리’, 정숙성 향상·안전성 보강으로 '진화'
[시승기] ‘베리 뉴 티볼리’, 정숙성 향상·안전성 보강으로 '진화'
  • 손진석 기자
  • 승인 2019.06.22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면소음,풍절음, 엔진소음 등 중형 세단급 이상으로 개선
'첫 적용' 가솔린 1.5 터보 엔진, 실용영역에서 힘 키워
자율주행 보조기술 채택…능동형 안전기술 13가지 '선물보따리' 제공
베리 뉴 티볼리 국도구간 주행 모습(사진=손진석 기자)
베리 뉴 티볼리 국도구간 주행 모습(사진=손진석 기자)

[뉴스웍스=손진석 기자] 국내 소형 SUV 즉 B 세그먼트 시장에서 리더로서 시장을 키우고 넓혀오면서 오랫동안 1위를 고수하고 있는 쌍용자동차의 티볼리가 후발주자들의 거센 도전를 확실히 뿌리치기위해 또 한 번의 마술을 부렸다.

티볼리는 2015년 초 출시 이후 쉐보레 트랙스, 르노삼성 QM3와 초기 시장을 형성하고, 이후 가성비와 젊은 감성을 앞세워 시장을 지배하고 있었다. 그러나 현대 코나와 기아 스토닉이 등장하면서 국내 소형 SUV 시장에 치열한 경쟁이 시작됐다.

가성비의 티볼리가 다이내믹한 디자인 및 고성능의 코나와 스토닉에 잠시 흔들리는 듯 했지만 시장에서 티볼리는 남다른 존재감을 보이며 1위 자리를 지금까지 고수하고 있다. 이에더해 쌍용은 베리 뉴 티볼리를 시장에 선보이며 소형 SUV 시장에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그동안 쌍용이 얼마나 많은 생각을 하고 준비를 했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결과물이다.

이번 티볼리의 작명이 ‘베리 뉴’다. 보통은 ‘뉴’ 혹은 ‘더 뉴’ 정도인데 티볼리는 부분변경 모델임에도 ‘베리 뉴’라고 작명했다. 실차의 모습을 보기 전까지는 얼마나 새로워졌는지 확인해 봐야겠다고 다짐했다. 신차 발표 당시 실차를 확인하면서 완전변경 모델이 아닐까하는 과한 생각도 들게 할 만큼 새로움을 선사하고 있고, 소형 SUV의 진화가 어디까지 가능한지 궁금해졌다.

(좌)베리 뉴 티볼리, (우)티볼리 아머의 전면부와 후면부 비교 (사진=손진석 기자)
(좌)베리 뉴 티볼리, (우)티볼리 아머의 전면부와 후면부 비교 (사진=손진석 기자)

지난 19일 서울 강동구에 있는 스테이지 28에서 춘천시 동면에 위치한 투썸플레이스 춘천 구봉산점까지 왕복 169㎞ 구간에서 고속구간 및 국도구간을 쌍용차가 최초로 적용한 1.5ℓ e-XGDi 가솔린 터보엔진 V7 모델을 이용해 쌍용의 가솔린 모델은 어떤 느낌인지 체험해 봤다.

베리 뉴 티볼리에서 가장 변화가 적은 부분이 외관이다. 기존 티볼리 아머와 차이점은 전면부의 Full LED 헤드램프와 LED 안개등을 적용한 디자인 변화와 후면부의 LED 라인 보강을 한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다. 두가지의 변화만으로도 좀 더 또렷하고 일체감 있는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준다.

(좌)베리 뉴 티볼리와 (우)티볼리 아머의 인테리어 비교 (사진=손진석 기자)
(좌)베리 뉴 티볼리와 (우)티볼리 아머의 인테리어 비교 (사진=손진석 기자)

이번 신차에서 가장 많은 변화가 있는 부분은 실내 인테리어다. 그동안 정돈되지 않은 듯한 각종 버튼류와 필요에 따라 추가됐던 기능들이 이제 깔끔하게 정리 정돈되어 모던하고 심플하게 정돈된 디자인에 인체공학적으로 배려된 설계를 통해 직관적인 조작이 가능하도록 변경됐다.

특히 대시보드 중앙에 자리 잡은 센터페시아의 변화는 놀라울 정도다. 센터페시아의 상단부에 자리잡고 있는 동급 최대 9인치 HD 스크린의 AVN 화면은 내비게이션을 기본으로 HD 해상도의 DMB 시청 등 부가기능과 애플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오토 미러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베리 뉴 티볼리 계기판의 다양한 설정 모습(사진=손진석 기자)
베리 뉴 티볼리 계기판의 다양한 설정 모습(사진=손진석 기자)

또 동급 최초 적용된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는 9인치 AVN 화면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으며 안드로이드 오토나 애플카플레이 미러링 화면도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다양한 클러스터 설정 화면은 개인의 취향에 맞게 초기화면 등을 구성할 수 있는 다양성을 제공하고 있어 차별화되는 기능 중 한 가지다.

기존 티볼리와 다른 점 중 하나는 시트에 있다. 운전석의 세미버킷시트에는 부위별로 이경도(異硬度) 패드를 적용해 코너링과 주행시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할 수 있게 운전자의 자세를 잘 잡아준다. 여기에 8 방향 운전석 파워시트에 동급 최초로 4방향 요추지지대가 적용됐다. 또 2열도 열선 및 리클라이닝 시트가 적용되어 있다.

베리 뉴 티볼리의 (좌 상)엔진 룸, (우 상)버건티 투톤 시트, (좌 하)18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 (우 하)정돈된 티볼리의 각종 기능 버튼(사진=손진석 기자)
베리 뉴 티볼리의 (좌 상)엔진 룸, (우 상)버건티 투톤 시트, (좌 하)18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 (우 하)정돈된 티볼리의 각종 기능 버튼(사진=손진석 기자)

베리 뉴 티볼리에서 가장 강조하는 부분이 파워트레인이다. 쌍용차 최초로 적용한 e–XGDi 150T 가솔린 1.5 터보 엔진은 기존 티볼리 가솔린 모델의 최고출력을 126마력에서 163마력으로 37마력 증가시켰고, 최대토크는 16㎏·m에서 26.5㎏·m(1500~4000rpm)로 10.5㎏·m 힘을 키웠다. 그동안 다소 파워가 부족한 경우가 있어 왔는데 만족할 만큼의 변화가 생겼다.

처음 가속 페달을 밟을 때 살며시 밟으면서 주행하기를 추천한다. 가속을 위해 풀 악셀을 밟으면 엔진 회전수만 높아지고 생각한 만큼 가속되지는 않는다. 오히려 50% 정도 가속 페달을 밟으면 가속이 더 잘된다.

시내 및 국도 구간에서는 악셀링이 편안했으며, 실용구간 위주 엔진 설정이어서 무리하지 않고 편안함을 안겨주었다. 그러나 반면 고속도로에서 속도를 내기 위해서 풀 악셀링을 하면 조금 의외의 경우가 발생한다. 뒤에서 잡듯 무겁게 느껴지고, 엔진 회전수가 적당히 오른 후에 가속이 되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실제 속도계는 잘 가속이 되고 있다는 점이다.

50% 정도 악셀링을 하면 가속감이 더 좋다. 조금 천천히 출발해 속도가 늘어나는 느낌이 오히려 좋게 느껴진다. 엔진 세팅이 아마도 연비와 실용영역에서의 활용성에 중점을 두어 그럴 것으로 판단된다. 그럼에도 달리는 재미를 보고 싶으면 스포츠 모드를 사용하면 된다. 반대로 일반 주행 혹은 시내 주행은 노멀모드를 사용하면 편안한 주행이 된다.

베리 뉴 티볼리 고속도로 주행 중 뒷 모습(사진=손진석 기자)
베리 뉴 티볼리 고속도로 주행 중 뒷 모습(사진=손진석 기자)

베리 뉴 티볼리는 전륜 맥퍼슨 스트럿, 후륜 토션빔(CBTA)의 전륜구동 방식의 서스펜션을 사용해 충격을 흡수하는 댐핑의 길이(스트로크)가 짧아 부드러운 승차감 보다는 약간 단단한 느낌을 주지만 주행성능면에서는 안정적이면서 좀 더 부드러운 드라이빙을 가능하게 한다.

일반적인 실 주행 영역구간에서는 흠잡기 어려운 서스펜션의 세팅이지만, 고속 와인딩과 국도구간의 이어진 연속된 코너링 등의 급격한 기동에 살짝 뒤가 허둥대는 느낌이 들었다. 또한 약간의 롤링과 스티어의 발생을 근소한 시차를 두고 끌리는 듯한 느낌을 주면서 자세제어를 해 무너지는 자세를 잡아주는 세팅은 호불호가 있어 보인다.

스프링과 쇽업소버의 매칭은 매우 좋았다. 더욱이 차체의 강성을 강화해서 안전성 뿐만아니라 승차감까지 향상 시켜 주고 있다. 핸들링도 매우 직관적이고 신속해 꽤 고급스러운 운동성능을 보여줬다. 불필요한 움직임이 없고 즉각적이고 필요한 만큼 안정적으로 중심을 잡아 저속보다 오히려 고속영역에서 괜찮았다.

티볼리에서 명확한 것은 역시 정숙성 부분에서 획기적이라는 점이다. 고속주행시 발생하는 노면 소음과 풍절음 그리고 엔진소음 등 모든 것이 중형 세단급 이상으로 개선됐다. 여기에 오디오도 고음 및 저음부의 표현력이 좋았지만 중음이 약간 부족하나 특별히 오디오를 교체할 필요는 없어 보였다.

자율주행 기능인 딥컨트롤 기능은 코란도에서 가져와 흠잡기 어려웠다. 단지 코란도에 있는 직접 제어하는 기능보다 경고 기능이 많다는 점은 차이가 있다.

그래도 사고를 미리 방지하기 위한 능동형 안전기술 13가지는 선물보따리를 받은 기분이 들게 한다. 앞차출발알림(FVSA), 안전거리경보(SDA), 후측방접근경고(RCTA), 충돌방지보조(RCTAi), 탑승객하차보조(EAF) 등과 차선이탈 경보 기능은 티볼리를 꼭 사야하는 한가지 이유 중 하나가 될 것이다.

베리 뉴 티볼리는 색상과 시트 및 휠 구성만으로도 다양한 선택권을 주고 있다.(자료 제공=쌍용자동차)
베리 뉴 티볼리는 색상과 시트 및 휠 구성만으로도 다양한 선택권을 주고 있다.(자료 제공=쌍용자동차)

베리 뉴 티볼리의 또 하나의 매력은 칼라와 다양한 옵션의 선택으로 개성을 강조할 수 있다는 점이다. 경쟁 모델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칼라감을 자랑하는 오렌지 팝, 그랜드 화이트, 체리레드, 댄디 블루 등 7개의 색상에 16인치 알로이휠, 18인치 블랙휠과 다이아몬드 커팅 휠의 3가지 휠과 블랙, 버건디 투톤, 소프트 그레이 3가지의 시트컬러를 조합하면 멋진 나만의 차를 완성할 수 있다.

시승을 마치면서 한 번 더 차의 이모저모 살피게 하는 ‘베리 뉴 티볼리’는 젊음의 소형 SUV 혹은 첫차의 유혹을 더욱 크게 만들었다. 티볼리만의 특성을 강화, 리딩 브랜드로서 높은 가성비와 화려한 인터페이스 등 젊은 감성을 자극하는 최근 트렌드를 반영하며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전면부 및 외관디자인 개선, 엔진 변경, 안전장치 및 강화된 퍼포먼스, 다양한 스타일의 창조가 가능한 선택 옵션 등이 돋보인다.

티볼리의 고유한 멋을 유지하고 소형 SUV이지만 실내 공간의 활용성과 편의성을 고려한 구성을 바탕으로 안전성을 브랜디 아이덴티티로 채택했다. 자율주행 보조기술까지 보강한 티볼리의 진화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