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돈 PD, 故 김영애에 뒤늦은 사과… 김영애 아들 "황토팩 사건 억울"
이영돈 PD, 故 김영애에 뒤늦은 사과… 김영애 아들 "황토팩 사건 억울"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7.12 09: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돈 PD가 황토팩 사건과 관련, 故 김영애에 뒤늦게 사과했다. (사진=MBC 캡처)
이영돈 PD가 황토팩 사건과 관련, 故 김영애에 뒤늦게 사과했다. (사진=MBC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이영돈 PD가 황토팩 안전성 문제를 두고 법적 다툼을 벌였던 고(故) 김영애에게 사과의 뜻을 전한 가운데 김영애 아들의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8년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사람이 좋다'에는 고 김영애의 아들이 출연해 황토팩 중금속 사건을 회상했다.

고 김영애의 아들 이민우 씨는 "연기하는 걸 워낙 좋아하시는데 회사를 같이 운영하지 않냐"며 "같이 일하는 식구들로부터 너무 많은 사람들이 같이 일하는 관계가 됐다. 그냥 혼자 훌훌 털고 갈 수 없는 상황이라 발을 빼기가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불면증이 너무 심해져서 나중에는 약으로도 안됐고 쓰러져서 응급실에 실려간 적도 몇 번 있다"며 "엄마의 모든 기력이 다 빠져나가는 기분이었다. 억울한 것도 분명 있었을 것이다"라고 안타까워 했다.

김영애는 2004년 황토팩 사업을 시작해 1500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이영돈 PD의 중금속 검출 주장으로 인해 큰 빚을 떠안았다.

한편, 이영돈 PD는 11일 기자간담회에서 "몇 년 전 방송을 하다 일생일대의 큰일을 맞았다"라며 "2007년 김영애 씨가 사업한 황토팩에서 쇳가루가 검출됐다는 보도를 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도 이후 소송이 5년간 이어졌는데 고인이 받았던 고통을 느끼며 오랫동안 사과하고 싶었다. 나 역시 오랜 기간 괴로웠는데 사과할 시점을 잡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