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단, 하나의 사랑' 종영 소감… "저의 또 다른 모습을 알릴 수 있던 좋은 작품"
김명수, '단, 하나의 사랑' 종영 소감… "저의 또 다른 모습을 알릴 수 있던 좋은 작품"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7.12 1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사진=울림 엔터테인먼트)
김명수 (사진=울림 엔터테인먼트)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배우 김명수가 KBS 2TV 수목드라마‘단, 하나의 사랑’ 종영 소감을 전했다.

12일 김명수는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단, 하나의 사랑'에서 '김단'이라는 캐릭터로 살 수 있었던 시간이 너무나 즐겁고 행복했다. '김단'을 통해 저에게 많은 공부가 되었고 사람들에게 저의 또 다른 모습을 알릴 수 있었던 좋은 작품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김명수는 "많은 사랑은 주신 시청자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다. '김단'의 '단, 하나의 사랑'이 이루어 진 것처럼 여러분들에게도 꼭 바라는 일이 이루어지기를 기도드린다."고 전하며 시청자들에게도 애정이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명수는 ‘단, 하나의 사랑'에서 통해 첫 판타지 로맨스에 도전해 극 중 천사 단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철저한 캐릭터 분석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깊어진 연기력을 보여주며 매회 차츰차츰 성장해갔다.

마지막 회에서는 이연서(신혜선 분)를 위해서 목숨까지도 버릴 수 있는 사랑을 아름답게 그려내며 로맨스 남자 주인공으로서의 저력을 입증해냈다. 첫 로맨스 도전임에도 남주 역할을 찰떡같이 소화해내며 안방극장의 주연으로 우뚝 선 김명수가 보여줄 앞으로의 성장이 더욱더 기대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