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유포 자살유발정보 1만7000건 신고…동반자살 모집도 급증
온라인 유포 자살유발정보 1만7000건 신고…동반자살 모집도 급증
  • 고종관 기자
  • 승인 2019.07.15 18: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참여 자살유발정보 클리닝 활동' 2주 성과

[뉴스웍스=고종관 기자] 자살동반자를 모집한다는 내용이 지난해에 비해 50% 가까이 급증하는 등 자살유발 정보가 온라인상에서 횡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와 경찰청·중앙자살예방센터는 6월 3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국민참여 자살유발정보 클리닝 활동’을 진행한 결과, 1만6966건의 자살유발정보가 신고됐고, 그중 30.9%에 해당하는 5244건의 정보를 삭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조사에 참여한 인원은 경찰청 누리캅스 43명, 중앙자살예방센터 지켜줌인 모니터링단 121명 등 총 164명이다.

조사단에 따르면 자살 관련 사진·동영상이 8902건(52.5%)으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기타 자살유발정보(3289건, 19.4%), 자살동반자 모집(2155건 12.7%), 자살위해물건 판매·활용(1426건, 8.4%), 자살실행 및 유도 문서·사진·동영상(825건, 4.9%) 순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자살동반자를 모집한다는 정보가 2155건으로 지난해 1462건에 비해 47.4%나 증가했다. 그중 88.5%인 1907건이 트위터를 통해 신고됐다.

구체적인 자살방법을 제시한 내용도 369건에 이르렀다. 전체 비중은 2.2%로 높은 편은 아니었지만 자살을 충동질하고, 실행에 옮길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는 점에서 충격을 줬다.

자살유발정보는 주로 사회관계망(SNS)으로 퍼뜨리는 사례가 1만2862건(75.8%)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기타 사이트 1736건(10.2%), 온라인 커뮤니티 1449건(8.5%), 포털사이트 917건(5.4%) 등의 순이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가장 적극적으로 자살유발정보를 신고한 전수현(30세)씨와 클리닝 활동 수기공모에서 자신의 이야기와 소감을 진솔하게 표현한 임혜빈(24세)씨에게 9월10일 열리는 '자살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