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화사, 레드벨벳 아이린·우주소녀 보나 제치고 '최고'… '공항패션·노출·나혼자산다' 키워드 주목
마마무 화사, 레드벨벳 아이린·우주소녀 보나 제치고 '최고'… '공항패션·노출·나혼자산다' 키워드 주목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7.22 07: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마무 화사 (사진=MBC 나혼자산다 캡처)
마마무 화사 (사진=MBC 나혼자산다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2019년 7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마마무 화사 2위 레드벨벳 아이린 3위 우주소녀 보나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19년 6월 19일부터 2019년 7월 20일까지 걸그룹 개인 455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89,195,186개를 추출하여 걸그룹 개인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 행동분석을 가지고 만든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분석하였다. 지난 2019년 6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빅데이터 80,903,675개와 비교하면 10.25% 증가했다.

2019년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마마무 화사, 레드벨벳 아이린, 우주소녀 보나, 레드벨벳 조이, 여자친구 신비, 여자친구 소원, 블랙핑크 제니, 레드벨벳 슬기, 아이즈원 장원영, 여자친구 은하, 트와이스 사나, 여자친구 엄지, 레드벨벳 예리, 블랙핑크 지수,레드벨벳 웬디, 아이즈원 안유진, 여자친구 예린, 여자친구 유주, (여자)아이들 소연, 있지 유나, (여자)아이들 미연, 우주소녀 선의, 트와이스 나연, (여자)아이들 우기, 트와이스 모모, 아이즈원 강혜원, 아이즈원 김민주, 베리굿 조현, 아이즈원 조유리, (여자)아이들 수진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마마무 화사 브랜드는 참여지수 740,277 미디어지수 389,189 소통지수 504,339 커뮤니티지수 451,70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085,508 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6월 브랜드평판지수 1,248,732 와 비교하면 67.01% 상승했다.

2위, 레드벨벳 아이린 브랜드는 참여지수 433,200 미디어지수 721,030 소통지수 633,261 커뮤니티지수 250,42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037,915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6월 브랜드평판지수 1,838,995와 비교하면 10.82% 상승했다.

3위, 우주소녀 보나 브랜드는 참여지수 898,200 미디어지수 559,073 소통지수 274,663 커뮤니티지수 275,68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007,623 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6월 브랜드평판지수 776,354와 비교하면 158.60% 상승했다.

4위, 레드벨벳 조이 브랜드는 참여지수 344,579 미디어지수 646,978 소통지수 573,800 커뮤니티지수 391,64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57,002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6월 브랜드평판지수 1,169,387와 비교하면 67.35% 상승했다.

5위, 여자친구 신비 브랜드는 참참여지수 189,128 미디어지수 654,217 소통지수 584,798 커뮤니티지수 522,27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50,413 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6월 브랜드평판지수 1,604,054와 비교하면 21.59%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9년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마마무 화사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2019년 6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빅데이터 80,903,675개와 비교하면 10.25%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7.51% 상승, 브랜드이슈 21.34% 상승, 브랜드소통 6.66% 상승, 브랜드확산 0.42% 상승했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2019년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마마무 화사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 '당당하다, 돋보이다, 섹시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공항패션, 노출, 나혼자산다'가 높게 분석되었다.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 73.95%로 분석되었다"라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