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⑥] 순례길은 예측불가, 변화무쌍
[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⑥] 순례길은 예측불가, 변화무쌍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9.07.28 0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인기)

오늘(7월18일)은 사투라 해변에서 잠시 휴식하고 내륙길로 접어들어 공립 알베르게가 있는 마르키나(MARKINA)까지 가는 여정이다. 13㎞, 약 3시간의 짧은 거리다. 해안선 루트를 벗어나면 캠핑사이트에서 그만큼 벗어나게 돼 이제부터는 알베르게 숙소를 찾는 게 우선이다.

리셉셔니스트 이라이와 미소를 짓고 있는 필자. (사진=박인기)

오늘은 마르키나까지, 내일은 게르니카(GERNIKA LUMO)까지 약 25km 걷는 걸로 방향을 잡았다. 찬절한 리셉셔니스트 이라이와 기념 사진도 찰칵!

오후 2시20분 출발했다. 온다로아(Ondaroa)에서 인포메이션 센터를 찾아 바스크지역 지도와 마르키나까지 접근로 정보를 얻고자 했으나 오후 4시 반이 되어야 문을 연단다. 1시간 반 이상을 어떻게 기다리나... 대신 파출소를 찾아 가는 길을 물으니 차가 달리는 BI-633 도로를 따라 가란다. 찻길인데 안전하냐고 물으니 괜찮다고 한다.

그러나 "오 마이 갓~." 633도로엔 사람길이 없고 찻길만 있다. 해변에서 내륙으로 들어서는 도로이다. 길은 좁고 차들은 달린다.

그래, 산으로 가자. 계단 타고 산 길을 따라 돌고 돌아 한참을 내려와도 여전히 찻길만 보이지 사람길이 없다. 당황스럽지만 가야할 길... 조심조심 가다서다가 '이건 아니다' 싶어 사람길로 들어 섰다.

행인 붙잡고 ‘아저씨~까미노?’하자 갸우뚱하며 산 길로 가라고 한다. 무슨 말인지 전혀 알 수 없는데 아저씨 표정은 진지하고 말은 빠르며 그냥 힘차다. 손짓 방향을 따라 마을 길로 접어들다가 마침 노모 를 모시고 외출하는 차를 세워 물었다.

(사진=박인기)

“This way to 까미노 데 산티아고? Now I’m going to MARKINA.”
“No, No...” 하더니 또 위험한 찻길을 가리킨다. 난감한 표정으로 “Too dangerous” 고개를 흔들자, 끄떡 끄떡 차에 타란다.

(사진=박인기)

순례길은 예측불가, 변화무쌍하다. 어떤 사람을 어떤 상황에서 고맙게 만나게 될 지 아무도 모른다.

그러니 난감할 땐 주저말고 물어라. 천년동안 물어 온 길이다. 그 덕분에 약 10㎞ 날아와 마르키나 숙박소에 가볍게 발을 디뎠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