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⑫]궁하면 꼭 고마운 사람이 나타나는 순례길 
[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⑫]궁하면 꼭 고마운 사람이 나타나는 순례길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9.08.06 0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인기)

12.6㎞ 걸어 마을 길에 올라서니 툭 터진 바다, 시원하게 펼쳐지는 La Arena 비치가 있다. 오전 10시 벌써 해수욕객들로 분주하다. 살펴보니 나이 드신 할머니, 할아버지들... 작은 바닷가 마을, 라 아레나(La Arena)는 노인들에게 특히 편안한 휴양지인 것이 분명하다

“할머니 할아버지, 라 아레나 천국에서 장수하세요~”

(사진=박인기)

눈을 들어 보니 해안선 멀리 좌측에 오늘의 목적지 Castro-Urudiales 모습이 꽤 멀리 떨어져 있다. 남은 거리는 15㎞쯤 된다. 이제 4㎞를 더 가면 경유지 Coberon이 나올 것이다. 거기서 좀 더 쉬기로 하고 걷는데 발길은 자연스럽게 바닷가로 향한다.

(사진=박인기)

바닷물 속에 발을 담구고 하늘을 우러러 본다. 아~ 한 없이 시원하고 한 없이 다정한 바다의 떨림을 즐긴다. 발바닥, 발등, 정강이에서 온 몸으로 전해지는 5억 년 지구 생명력의 울림~. 5억년 생명태동의 손길이 찰나적 70년 발등을 수고했다며 쓰다듬는 순간이다. 그 떨림과 울림의 감동이 참으로 고맙고 감사하고 행복하다. 이것이 천지생명의 경외감인가? 정말 고맙습니다~. 70년을 한결같이 당신의 품속 너른 대지 위에 살 수 있게 해주셔서..,아멘

(사진=박인기)

카베론으로 가는 해안길, 길가 수돗물 맛은 펑펑 시원하고 맛있다. 바(Bar)에서 만나는 맥주 맛은 차라리 멋있다. 사실 맛과 멋, 두 가지 구별은 이미 무의미하다.

순례길에선 만나는 모든 것… 하늘, 바다, 돌, 풀, 바람,수돗물, 나무그늘, 그리고 건물, 바, 와인, 맥주와 자연 같은 사람들… 참 고맙고 감사한 인연들이다.

나는 걷는다. 꿈꾼다. 일생 동안 걸어갈 세상 길 모두가 존중과 배려, 책임지고 이해하는 무의식의 순례길이 될 수 있기를 나는 산소바다 수평선을 바라보며 몽유한다.

(사진=박인기)

드디어 CAMINODEL NORTE, 칸타브리아 지방(CANTABRIA COUNTRY)에 들어섰다. 지난 열흘 동안 감동과 위로를 주었던 바스크(BASQUE)여 안녕~. 또 만날 것이다.

(사진=박인기)

자 , 아제 칸타브리아 지방~. 또 어떤 떨림과 울림이 내게 친절의 모습으로 성큼 다가와 마주하게 될까? 들어서는 길가 풀잎이 불어오는 바람에 심하게 떨고 있다.

순례객을 맞아들이는 첫 마을 OAnton 의 인상은 예쁘고 달콤한 캔디 맛이다. 깨끗하고 아담한 집들, 계단과 창문의 꽃 장식에 정성이 듬뿍하다.

Short way? Long way? 동네 골목길을 벗어날 무렵 바닥에 두 갈래길로 나누어 칠한 페인트 방향표시가 비상식적 물음처럼 들린다. 당연히 짧은 코스의 길에 들어서자마자 전용 찻길처럼 도로가 펼쳐진다. 위험한 건널목, 언덕 도로길을 앞뒤 좌우 잘 살피며 조심조심 걸어야 한다. 글쎄 까미노 데 산티아고흘 준비하는 분들께 권해야 할 지 모르겠으나 갈 길 먼 사람들 한테는 필요한 길임에 틀림없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