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엑스원 데뷔에 문제없나?… 국민 프로듀서들 제작진 고소·고발
'프로듀스x101' 엑스원 데뷔에 문제없나?… 국민 프로듀서들 제작진 고소·고발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8.03 09: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듀스x101' 엑스원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프로듀스x101' 엑스원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프로듀스x(엑스)101'이 투표 조작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룹 엑스원의 데뷔에 관심이 쏠린다.

2일 엑스원 소속사 스윙엔터테인먼트 측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앨범재킷 촬영을 완료한 상황이다. 뮤직비디오 등 이후 일정은 아직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19일 '프로듀스x(엑스)101' 마지막 방송을 통해 김요한, 김우석, 한승우, 송형준, 조성은, 손동표, 이한결, 남도현, 차준호, 강민희, 이은상 등 11명이 엑스원(X1) 최종 멤버로 선발됐다. 하지만 이후 투표수 조작 논란에 휩싸이며 연일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마스트 법률사무소는 1일 국민 프로듀서 260명을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CJ ENM 산하 엠넷 소속 제작진을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법률사무소는 고소·고발 배경에 대해 마지막 생방송에서 발표된 연습생들의 득표수에서 특정한 배수(7474.442)의 패턴이 반복된다는 점을 들었다.

'프로듀스X101' 제작진도 최근 법률대리인을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듀스x101' 엑스원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프로듀스x101' 엑스원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