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㉑] 백패커는 순례길에서 언제나 '느긋'
[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㉑] 백패커는 순례길에서 언제나 '느긋'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9.08.15 0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인기)

침대를 지고 다니는 사람은 순례길에서 느긋하다. 백패커를 이르는 말이다. 엊저녁도 오후 6시 알베르게에 도착했지만 이미 빈 침대가 없었다.

배낭을 올려 놓거나 스틱을 올려 자리 확보해놓고 모두 산골마을 하나밖에 없는 바로 나갔다.

대체로 지자체가 운영하는 여관(municipal albergue)은 비교적 넓은 부대공간을 가지고 있다. 오늘 만난 잔디 마당처럼...

(사진=박인기)

적당한 곳에 자리 잡아 텐트 치고 잠시 쉬다보니 내 뒤로도 하나 둘씩 들어 온다. 모두 백패커들이다. 다음날 아침도 마찬가지다. 모두 일찍 떠난 자리, 느긋하게 샤워하고 아침 끓여 커피까지 마신 뒤 떠나는 사람들은 대개 백패킹을 즐기는 백패커들이다. 무거운 배낭을 지고 다니는 것도 장단점이 있는 것이다.

장단점은 이율배반적이다. 그가 저녁 늦게 도착하면 내가 좋고 내가 아침 일찍 길을 나서야 할 땐 그가 부럽다. 항상 이중복합적이다.

(사진=박인기)

길 위의 길흉도 마찬가지다. 길흉으로 표현하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비가 오면 사람들은 길 나서기를 꺼린다. 그러나 ‘회오리 바람도 아침 한 나절을 못가고 소낙비도 하루 온종일 가지 못한다. '飄風不終朝, 驟雨不終日'라고 했던가?

나의 경우처럼 폭우만 아니라면 적당한 비는 걷기에 최상의 날씨다. 게다가 도중에 비라도 걷히는 경우엔 세상이 돌변하는 무릉도원 속을 거니는 행복감도 들게 한다. 안개 사이로 드러나는 햇살 속에 만물의 생명활동이 눈에 띄게 기운생동해지기 때문이다. 길 속에 흉이 있고 흉 속에 길이 있다는 것을 길 위에선 종종 느끼게 된다.

(사진=박인기)

8월 1일 오전 9시 출발. 대략 24㎏을 지고 매일 24㎞ 정도를 걷는 일은 이제 아주 익숙하다. 집 떠난 지 27일 째 되었으니 몸이 걷는 일에 적응하며 숙달된 것이다.

가랑비를 맞으며 걷는 오늘 아침길은 특히 상쾌하다. 호젓한 길, 수 많은 발자취가 쌓이고 쌓인 길을 나는 오늘도 걷고 살아가며 꿈꾼다. 젖은 잎은 싱그럽고 스치는 공기는 달고 부드럽다. 이따금씩 새소리만 들릴 뿐이다. 이 아침 몸은 뛸 듯이 가볍고 마음은 깃털처럼 날아간다.

사상학적으로 태음인인 나는 평소에도 산을 좋아한다. 백호 호랑이 기질을 타고 났으니 더 말해 무엇하랴. 바닷가 양(陽)의 기운을 듬뿍 받은 다음 날 오늘 같은 산 길은 그래서 더욱 좋다.

(사진=박인기)

산길에 들어서면 치솟은 유칼립스, 무성한 갈참나무와 푸르른 녹음 그리고 이어지는 농토와 사과나무, 흙담처럼 낮은 찔레꽃, 더 낮은 키의 고사리까지, 그 넉넉한 산길과 숲길의 어울림이 너무나 싱그럽고 자연스럽다. 한 발 더 딛고 나가 보라. 틀림없이 산길 실개천은 이 모든 것을 하나로 품고 흘러내린다.

(사진=박인기)

하늘은 태양, 계곡은 음(陰)의 상징이다. 계곡은 모든 것을 받아 들이고 다툼없이 샘물, 실개천을 만들고 강을 만들며 천천히 음기운을 바다로 흘려보낸다. 강에 이를 때 쯤이면 음의 성질이 한층 성숙해진다. 혼례를 치를 준비하듯 비로소 파도에 맞설 의연한 음기가 된다.

(사진=박인기)

바다는 생명태동의 자궁이다. 음과 양이 만나 혼례를 치루는 한바탕 축제마당이다. 강렬한 태양 빛을 받으며 거대한 해류와 더불어 한 몸을 이룬 강물은 생명의 신비를 잉태하며 38억년을 호흡하고 있다.

(사진=박인기)

칸타브리아 바다 수평선은 오늘도 여전히 천지지도(天地之道), 하늘과 바다가 맞닿아 하나를 이루고 있다. 그 하나를 이룬 이것과 저것의 경계선을 굳이 애써 찾고자 하는 고등생명체는 대체 누구인가?

(사진=박인기)

엊그제 프랑스 아줌마부대 일행 중 한 분이 씩씩하게 앞서 나가며 내게 던진 말이 생각난다. “우먼 이그지스트 비포 맨”... 그래 분명 시냇물처럼 졸졸거리는 여성성이 남성성보다 더 적극적이다. 앞 선 생명체 여성, 뒤에 따라가는 생명체 남성이다.

(사진=박인기)

상선약수(善若水), 수선리만물이부쟁(水善利萬物而不爭), 처중인지소오(處衆人之所惡). ‘최고의 선은 물과 같은 것, 물은 만물을 이롭게 하면서도 다투지 않으며 사람들이 싫어하는 낮은 곳에 처한다’ 노자는 도를 물과 같다고 하고 여성성을 물로 비유하며 최상의 덕으로 찬미했다.

(사진=박인기)

Unquera로 가는 길에서 lupa 대형 슈퍼마켓을 만나 이것저것 욕심껏 골랐다. 단백질이 필요하니 소시지, 식량도 챙겨야 하니 견과류와 건포도, 빵...당장 바게트도 필요하다. 아니 화이트와인도 있잖아~ 26유로... 익숙한 현실 맛 위주로 골라 담으며 생존모드로 변신하는 순간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