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㉓] 이곳은 모든 길에서 사람이 우선
[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㉓] 이곳은 모든 길에서 사람이 우선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9.08.17 0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인기)

8월 3일 오전 11시 길을 나서는 모퉁이, 실속없이 몸뚱이만 굵은 캠핑사이트 '팜 트리'가 눈에 띈다. 아니, 실속없다는 내 표현은 잘못 된 것 같다. 그 팜 트리는 다양한 생명체를 그 몸 여기저기 무심하게 품고 있었는데...

솔직히 내 실속있는 삶의 모습은 이웃을 품어 본 적이라도 있었던가? 눈에 보이는 모든 이웃이 다 인생길의 스승인데... 소위 선진국의 품격은 내가 느끼기에 그런 생각을 바탕으로 인간적 관계를 형성해 나아가는 것 같다. 누구나 상대를 이해하고자 존중하는 기본적인 친절이 몸에 배어 있으니 말이다.

(사진=박인기)

Po에서 다음 목적지로 가는 길, 이 길은 강원도 동해안 국도길을 닮았다. 조금 거추장스럽다 싶으면 빵빵거리며 손가락질하기 일쑤인 7번 국도길이다. 그 왕복 2차선 길을 사람, 싸이클, 그리고 차가 함께 걷고 달린다.

어제 지나왔던 야네스부터 느꼈던 느낌이지만 목적지 히혼(Gijon)으로 향하는 이 길은 좌측에 산맥, 우측에 바다를 끼고 있어서 마치 강원도 삼척에서 동해를 지나 강릉, 주문진, 대포항 속초 설악산으로 이어지는 동해안 길과 닮았다.

(사진=박인기)

길은 찻길이자 외길인데 사람이 길을 걸으면 차들이 비켜간다. 당연히 이길에 사이클도 달리고 사람도 뛴다. 이곳은 모든 길에서 사람이 우선이다. 건널목에서 사람이 걸으면 우선 기다려 주거나 창을 내리고 눈 먼저 마주쳐 손짓하고 차를 굴린다. 따라서 사람길이 따로 마련돼있지 않은 왕복 2차선 시골길에서도 특별히 긴장하지 않아도 안전한 편이다. 운전하는 차가 사람을 먼저 의식하기 때문이다. 적어도 나의 경험은 그런 것이었다.

(사진=박인기)

차는 문명의 이기이자 흉기다. 나날이 늘어나는 교통사고가 그것을 증명한다. 사실 차 오토바이 자전거 모두가 우리들에게 이기이자 흉기이다. 아아러니하게도 극구 말리는 치과전문의 아들 말을 거역하고 한국에 돌아가면 사이클부터 장만하고자 한다. 그 속도성이 한편 부럽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