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화다방' 김보옥, 이덕화·전영록 돌발 행동에 "더는 못하겠다"
'덕화다방' 김보옥, 이덕화·전영록 돌발 행동에 "더는 못하겠다"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8.13 20: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화다방' 전영록 (사진=KBS 제공)
'덕화다방' 전영록 (사진=KBS 제공)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덕화다방'에서는 원조 청춘돌 전영록이 배우 이덕화, 김보옥을 도와 네 번째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13일 방송되는 '덕화다방'을 찾은 전영록은 자신이 예전 창신동 유명 떡볶이집 아르바이트생이었다고 고백하며 출연자들에게 후추 떡볶이를 자신 있게 만들어줬다. 판매에 앞서 전영록을 "자신의 아버지와 나이가 같다"며 어려워했던 허경환은 떡볶이를 맛본 뒤에 "중독성 강한 맛"이라는 평과 함께 전영록에게 황금 레시피를 전수해달라며 친근함을 표했다.

전영록 표 떡볶이를 맛본 손님들도 입을 모아 "너무 맛있다", "포장도 해줄 수 있냐"며 폭발적 반응을 보여 단시간에 떡볶이가 품절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한편, 50년 우정을 자랑하는 이덕화와 전영록이 덕화다방 영업 중 돌연 잠수를 타는 돌발(?)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전화를 해도 감감무소식인 그들로 인해 덕화다방 영업에 비상사태가 발생했다. 이덕화의 아내 김보옥은 "더는 못하겠다"며 영업 중단을 선언했고 이로 인해 고정 아르바이트생 허경환은 당황을 금치 못했다.

추억을 소환하는 파란만장한 덕화다방 영업 현장은 13일 저녁 8시 55분 KBS2TV를 통해 방영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