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㉕] 오늘도 '시드라' 마시며 '락락락(樂樂樂)'
[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㉕] 오늘도 '시드라' 마시며 '락락락(樂樂樂)'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9.08.19 0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인기)

집 떠난 지 한 달이 지났다. 남은 기간은 60일 중 30일도 안 남았다. 생각해보니 그간 참 잘 살았네. 나머지 한 달도 즐겁게 걷고, 살며, 꿈꾸자, 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

8월 5일 오전 10시 히혼(Gijon) 방향으로 향한다.

스페인 옥수수 밭.(사진=박인기)

강원도 옥시기(옥수수의 방언)는 이미 피서철이 지나면서 파장일 텐데 여긴 이제 여물기 시작한다.

사과나무. (사진=박인기)

코룬가 시내로 향하는 뜨거운 언덕길에는 옥시기와 함께 사과가 특히 잘 자라는지 사과 과수원이 참 많다.

부엉이 장식품(사진=박인기)

그 사과의 단 맛을 지키려는 듯 과수원 집 대문기둥 장식품도 눈 부릅 뜬 부엉이다.

(사진=박인기)

시드라(Sidra)는 사과원액으로 만든 6% 알콜 도수의 주로 바스크, 컨타브라아, 아스투리아 등 북쪽 지방에서 즐겨 마시는 전통적인 서만술이다. 바, 레스토랑 어디서든 쉽게 따라 마시고 흥겨워하는 우리네 막걸리와 비슷한 술이다. 내겐 처음 시금털털했던 기억이 컸지만 차겁게 냉장한 시드라는 남녀노소 누구든 마시기 딱 좋은 술이다.

(사진=박인기)

이곳 와인 또한 그 종류가 수없이 많다. 마트나 바에서 부담없이 주문하고 살 수 있도록 가격 또한 저렴하다. 순례객의 피로를 풀 수 있게 만들어 주는 시드라, 와인, 맥주 등의 하루 평균 부담가격은 알베르게 숙박료가 평균 10유로인 것처럼 비슷한 가격에 충분히 하루를 즐길 수 있다. 나름 술을 즐기는 사람 경우에는 순례길 바에서 마시는 한 잔 맥주, 한 잔 와인 술은 에너지 충전에도 좋은 수단일 수 있다.

(사진=박인기)

보통 철정(七情)을 희노애락애오구(喜怒哀樂愛惡懼)로 배워 알고 있다. 그 중 즐거움의 정이란 어떤 것일까? 개인적인 견해지만 적어도 즐거울 락(樂)의 감정은 희노애(喜怒哀)의 단계를 넘어선 성숙한 세월의 감정일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