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㉖] 만나면 반갑고 어려우면 도움 주려하는 까미노 사람들
[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㉖] 만나면 반갑고 어려우면 도움 주려하는 까미노 사람들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9.08.20 0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인기)

오늘은 8월 6일. 까미노 델 노르테를 걷는 길의 마지막 날이다. 25㎞ 정도 걸어 히혼(Hijon)에 도착하기 위해 아침 7시 알베르게 비야비시오사 호스텔을 나섰다.

‘만물에게 도움을 주고 다투지 않으며 남들이 싫어하는 낮은 곳에 처하라, 상선약수(上善若水)'. 오늘의 화두다.

(사진=박인기)

히혼으로 빠지는 길을 묻고 있을 때 뒤에서 누군가 가만히 다가와 오른쪽으로 가라고 일러준다. 휴가 일정 때문에 서쪽 끝 피스테라에서 남쪽으로 약 30㎞ 떨어진 멋진 곳으로 3일 정도 더 걸어가 거기서 버스 타고 빌바오에 간 뒤 체코로 돌아갈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그 곳의 이름은 M, U, X, I, A... 스펠링까지 친절하게 알려주는 그는 체코에서 온 여성이다. 도움을 주고 미소를 보이며 쿨하게 앞서 가는 ‘상선’ 아줌마, 그녀는 분명 ‘약수’다.

(사진=박인기)

한국 남성들은 특히 자기 방어본능이 강하다고 한다. 모든 부문에서 경쟁해야 살아남는, 과도하게 피로한 사회환경 탓에서 비롯된 것이겠지만 한편 생각해보면 너무나도 인생이 서글프다. 나 또한 ‘잘 살아보세’가 산업사회적 화두이었던 시절, 내 젊은 직장시절의 일년 휴가일은 평균 2박3일이었다. 요즘은 많이 나아져 일년에 두 주 정도는 찾아 쉴 수 있도록 직장 휴가문화가 많이 변한 것 같다.

<br>
(사진=박인기)

순례길에서 만난 독일 친구 얘기에 의하면 그나라 직장인들은 일년에 평균 30일 정도 휴가를 갖는다고 한다. 그에 비해 아직도 열악한 우리 사회환경이 한국 남자들을 ‘한남’ 소리 듣게 만드는 것 같다. 남이 싫어하는 소리 자주 하고 툭하면 싸우려고 달려드니 ‘벌레’ 같다는 말을 듣는 건 아닌지, 나부터 반성할 건 반성해야 할 것 같다.

(사진=박인기)

그러나 환경을 한 순간에 바꿀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나부터 점차적으로 환경을 바꿔 나갈 수는 없을까? 나도 엄연히 사회환경울 만들고 있는 인적요소이니 말이다. 사회환경이 기대치에 미흡하다면 사실 나부터 환경을 고치고자 ‘내 탓이요, 내 탓이로소이다’와 같은 명상호흡 할 순 없을까? 그렇게 한다면 적어도 사람같다는 소리는 듣지 않겠나? 한남은 '달창'을 부른다. 이것이 상대를 의식하며 살아가고 있는 우리 사회의 의식구조다. 이것은 이데올로기 지평의 문제가 아니다. 한번 삶의 지평으로 넓혀보자.

(사진=박인기)

남의 눈을 많이 의식하며 살아가야 하는 분들에게 해당되는 말이겠지만, 사실 우리 모두 좀 더 자유로워질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어색해 하지마라. 색깔 있는 옷을 좋아하면 칼라풀하게 패션을 즐겨라. 음식도 소화에 지장 없으면 다양한 나라, 신기한 재료의 음식들도 맘껏 즐겨라. 주거 환경도 본인 좋아하는 것들, 혹은 좋아하는 색채를 듬뿍 써서 나름대로 독창적 예술세계를 창조해 봐라.

(사진=박인기)

의식주의 문제는 쾌락적 삶을 영위해가는 최소한의 보편적 수단이다. 따라서 본인이 하고 싶은 그 세계에서 마음껏 즐겁게 몽유하는 것, 그것이 인생은 즐겁게 살아가는 방법 아닐까? 눈을 감고 들어보라. 하나님 같고 주님 같은 생명정신 대우주가 우리에게 경계초월의 떨림파장, 울림신호를 통해 끊임없이 가르쳐 주고 있지 않은가?

(사진=박인기)
(사진=박인기)

‘자지자명自知者明)’이라 했는데 나의 경계는 어디인가? 나의 현실경계는 대한민국, 이상적으로 꿈꾸는 이상천국이다. 그러나 까미노에서 보고 배우며 익힌 나의 이상경계는 더 이상 이상세계가 아나라 실현 가능한 세계민국, 즐거운 지상천국이다. 만나면 반갑고 어려우면 도움 주려하고 다투기는 커녕 웃으며 격려하는 까미노에서 만난 사람들처럼...스스로 걷고 함께 걸으며 함께 삶을 살아가고 있는 스페인, 독일, 폴란드, 체코, 프랑스, 미국계 세계시민들처럼, 그렇게 모두가 즐거운 까미노 천년왕국처럼 즐거울 수 있는 지성천국을 말이다.

(사진=박인기)

해발 404m, 피온(Peon)으로 넘어가는 언덕길 꼬불꼬불 산길에서 비 오듯 떨어지는 땀을 흘리며 나는 꿈꾼다, 전쟁터 같은 서울 출근 퇴근길, 그래도 만나면 미소 짓고 반갑게 도움 주려하고 다툼없이 양보하며 나이불문 모두가 가족처럼 평등한 세계시민 서울천국을... 그런 하늘정원같은 서울출퇴근길을 만나기 위해선 먼저 마음 짐을 내려놓고 여백을 찾는 노력부터 시작해야 할 것 같다.

피온으로 내려가는 길, 젊은 순례객들의 걸음은 더욱 빠르다. 지나치더니 그림자도 안보인다. 그러나 나는 걷는다. 내 길을 걷는다. 천천히 차근차근 끝까지 가면 또다시 만날 사람들.., 그리고 나에겐 텐트가 있다.

(사진=박인기)

처음 스페인 까미노 길을 나설 때 , 화두는 ‘내려 놓자, 비우자 ’ 였다. 70년을 짊어 지고 걸어왔던 삶의 무게가 항상 어찌할 수 없는 태생적 혹처럼 달려 있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