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지민, 뷔·정국·차은우·진 제치고 '최고'… '아미·팬클럽·휴가' 키워드 관심
방탄소년단(BTS) 지민, 뷔·정국·차은우·진 제치고 '최고'… '아미·팬클럽·휴가' 키워드 관심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8.19 0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지민 (사진=방탄소년단 SNS)
방탄소년단 지민 (사진=방탄소년단 SNS)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2019년 8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방탄소년단 지민 2위 방탄소년단 뷔 3위 방탄소년단 정국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19년 7월 15일부터 2019년 8월 16일까지 보이그룹 개인 527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132,013,410개를 추출하여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 행동분석을 가지고 만든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분석하였다. 지난 2019년 7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138,310,557개와 비교하면 4.55% 줄어들었다.

2019년 8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방탄소년단 지민,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방탄소년단 진, 엑소 백현, 엑소 찬열, 핫샷 하성운, 엑소 세훈, 펜타곤 후이, 뉴이스트 황민현, 방탄소년단 슈가, 방탄소년단 RM, 방탄소년단 제이홉,위너 김진우, 엑소 수호, 위너 송민호, NCT 재민, 슈퍼주니어 규현, 펜타곤 진호, 엑소 카이, 엑소 레이, 펜타곤 우석, NCT 마크, NCT 제노, 신화 이민우, 세븐틴 준, 펜타곤 키노, 펜타곤 신원, AB6IX 이대휘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방탄소년단 지민 브랜드는 참여지수 1,283,278 미디어지수 1,466,977 소통지수 2,455,150 커뮤니티지수 3,871,54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076,953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7월 브랜드평판지수 11,274,936와 비교하면 19.49% 하락했다.

2위, 방탄소년단 뷔 브랜드는 참여지수 1,224,403 미디어지수 1,274,683 소통지수 2,773,667 커뮤니티지수 2,739,88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012,641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7월 브랜드평판지수 5,226,055와 비교하면 53.32% 상승했다.

3위, 방탄소년단 정국 브랜드는 참여지수 866,934 미디어지수 823,081 소통지수 1,973,303 커뮤니티지수 2,786,33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449,652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7월 브랜드평판지수 10,007,706와 비교하면 35.55% 하락했다.

4위, 아스트로 차은우 브랜드는 참여지수 1,131,517 미디어지수 1,127,548 소통지수 1,556,535 커뮤니티지수 1,195,18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010,784 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7월 브랜드평판지수 5,366,258와 비교하면 6.62% 하락했다.

5위, 방탄소년단 진 브랜드는 참여지수 629,794 미디어지수 847,846 소통지수 1,324,742 커뮤니티지수 1,869,60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671,989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7월 브랜드평판지수 4,771,817와 비교하면 2.09%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9년 8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방탄소년단 지민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 카테고리 분석을 해보니 지난 2019년 7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138,310,557개와 비교하면 4.55%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0.86% 하락, 브랜드이슈 5.69% 하락, 브랜드소통 3.76% 하락, 브랜드확산 3.72% 하락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방탄소년단 지민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 '섹시하다, 기록하다, 기부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분석에서는 '아미, 팬클럽, 휴가'가 높게 분석되었다.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 85.59%로 분석되었다"라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