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가 들린다' 2m 꽃미남 빙구, 스포츠 스타 김요한 '괴력 자랑'… 노홍철-이천희 '쭈굴'
'바다가 들린다' 2m 꽃미남 빙구, 스포츠 스타 김요한 '괴력 자랑'… 노홍철-이천희 '쭈굴'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8.18 21: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MBN 바다가들린다)
(사진제공 = MBN 바다가들린다)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MBN이 선보이는 7번 국도 서핑&캠핑 여행기 ‘바다가 들린다’에서 배구 스타 출신 김요한이 ‘어벤져스급’ 괴력을 과시했다.

‘바다가 들린다’는 7번 국도를 따라 올라가며 우리가 몰랐던 동해안의 ‘힙’한 명소와 맛을 탐험하고, 아름다운 바다에서의 서핑을 즐기는 크루들의 여행기를 담는다.

18일 방송된 MBN ‘바다가 들린다’ 2회에서는 삼척 용화해변 캠핑장에서 첫날밤을 보내는 서핑 크루들이 예상치 못한 위기에 봉착한다. 연예계 캠핑 고수 이천희의 지시 아래 캠핑 장소를 물색하던 중, 이천희의 ‘감’에 따라 캠핑카를 이동했지만 차 바퀴가 모래에 빠져버린 것이었다.

이천희 노홍철 한동훈이 힘을 합쳐 차 바퀴를 빼기 위해 온갖 노력을 했지만, 30분 넘게 캠핑카는 꼼짝도 하지 않았다. 지쳐버린 이들은 “요한이가 오면 빠지지 않을까?”라며 시장에 간 ‘2m 장신’ 김요한이 오기를 기다렸다.

마침내 김요한이 나타났고, 그는 기대대로 어마어마한 괴력을 발휘했다. 손가락 하나로 호두 깨기에 성공한 바 있었던 김요한은 캠핑카를 한 번에 모래 늪에서 꺼내, 서핑 고수 이천희와 예능 천재 노홍철을 순식간에 초라하게 만들며 “열 보험회사 부럽지 않다”는 환호를 들었다.

이후 펼쳐진 먹방에서는 대세 여배우 한소희가 하루 종일 서핑을 해 지친 언니 오빠들을 위해 고깃집 알바 경험을 살려 특급 스킬을 선보이는 한편, 이천희는 캠핑 고수답게 순식간에 압력밥솥 못지 않은 냄비 밥을 지어, ‘캠핑카 소동’의 주범이라는 오명을 벗었다.

몰랐던 7번 국도의 아름다운 풍광과 함께 누구나 따라 하기 쉬운 여행 가이드를 제공하는 한편, 시원한 서핑의 매력까지 선사하는 청량 서핑&캠핑 여행기 MBN ‘바다가 들린다’는 매주 일요일 밤 8시20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