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㉝]1박 30유로…'하늘동네' 베르두세도의 상술
[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㉝]1박 30유로…'하늘동네' 베르두세도의 상술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9.08.27 0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인기)

모두 떠난 텅 빈 알베르게, 새끼발가락의 갈라진 상처에 약을 바르고 8월 13일 오전 8시30분 길을 나섰다. 어제 걸음걸이가 많아 힘들었었다. 그래도 걸으면 또 좋아지겠지, 천천히 차근차근 끝까지...

(사진=박인기)

내 나이가 70, 지금까지 돌아가신 부모님의 아들로, 학생으로, 직장인으로, 남편으로, 가장으로, 그리고 사랑하는 아이들의 아버지로서 살아왔다. 그리고 5년 전 정년퇴임했다. 그렇게 오랜 시간 보내고 난 지금, 왠지 내 삶을 한번 살아보고 싶다. 일종의 갈망이다. 시작이 그랬었다. 먼 여행을 떠나자. 걷는 길, 사는 길, 꿈꾸는 마이 웨이, 먼 여행을 떠나 보자. 이유...?

(사진=박인기)

A long way for my life of joy. l thought Spain Camino is the most famous one over the world. That is why I am here walking. 1st step is Camino del Norte, and 2nd step’s Camino Primitivo because they have a lot of the beautiful seashore lines & stunning mountain ranges. So far, I feel heartly, life is beautiful too. Every step, every moment also l enjoy feeling happy & joyful. That’s why l am here. That is a kind of The Truth to me. That’s it!

(사진=박인기)

방향을 가리키는 표시는 두 개가 있다. 하나는 만국 공통으로 사용되는 노란색 화살표이다.

(사진=박인기)

또 하나는 순례길의 공식 상징물로 사용되고 있는 노란 조개형태. 빛나는 별을 상징한 빛나는 그 조가비는 빛의 근원을 방향성으로 제시한다. 항상 근원을 따라 걸어가라는 묵언이다. 그 근원이 마이 웨이, 나의 삶, 나의 길이라는 가르침으로 받아들인다. 나의 길과 나의 삶이 바로 순례길이라는 은유를 까미노가 동서고금 이 길을 걷는 모든 이에게 오늘도 끊임없이 반복 수련시키고 있다.

까미노와 알베르게를 가리키는 조가비.(사진=박인기)

그런데 오늘도 살아 걸어가고 있는 빛나는 내 삶의 근원은 어디를 향해 무게중심을 두고 있는가? 둘로 갈라지는 길, 반대방향을 가리키는 두 개의 빛나는 조가비가 내게 묻고 있다. 거꾸로 위치한 무게중심의 조가비, 하나는 까미노 길, 또 하나는 달콤한 휴식을 권하는 알베르게 길을 가리키고 있다.

(사진=박인기)

그래, 과연 내 삶은 어떠한가? 나이 듦의 길, 아직도 걷고 있는 교육자의 길에서 혹시 지식, 경험, 권위를 앞세운, 이기적 무게중심의 길로 가고있는 건 아닌가?
아니 그게 아니라면 내 삶의 길은 과연 어떠했는가?

(사진=박인기)

돌이켜 보면 지금도 짊어진 25㎏의 배낭무게가 언제나 내 삶의 무게였다. 가난한 집 둘째 아들로 태어나 6.25 전쟁을 겪었고, 가족 중 위로 누나 한 분, 아래로 여동생 둘을 잃고 살아남은 네 가족은 입에 풀칠하기도 힘겨웠다. 보따리상처럼 수없이 옮겨다녀야 했던 달동네 셋방살이의 유년시절이 특히 지긋지긋했다. 당시에도 가난을 피하기 위해선 아들을 대학 보내야 하는 것은 필수, 등록금이 저렴한 국립대학에 들어가야만 했고, 군복무를 마치고 대기업에 취업, 결혼, 딸, 아들...그리고 교수 생활까지 끝낸 뒤 5년 전 정년퇴임했다.

(사진=박인기)

그 사이 수 없이 오르고 내렸을 자갈길, 돌길, 막힌 길, 우회 길...때로 숲길 흙길도 있었지만 대체로 거칠고 힘든 길이었다.

(사진=박인기)

그 길을 70년 동안 산 같은 배낭을 짊어지고 나는 우직하게 걸어왔던 것 같다. 자식으로, 학생으로, 혹은 남편으로, 아버지로, 선생으로 짊어졌던 삶의 무게를 이제는 내려 놓아도 되겠건만...지금도 내려놓지 못하는 25㎏ 배낭 무게는 그렇게 짊어진 내 삶의 무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