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㊺·끝] 꿈꾸며 즐기는 인생길은 '어메이징 그레이스'
[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㊺·끝] 꿈꾸며 즐기는 인생길은 '어메이징 그레이스'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9.09.08 0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인기)

8월 25일 일요일이다. 지난 순례길을 되돌아봤다. 순례길은 예의를 경험하는 길이다.

(사진=박인기)

종교적 의미에서 수많은 기독교인은 천여년을 이어 온 선조들의 종교적 삶의 흔적을 더듬으며 오래된 크고 작은 성당, 천국문을 지키는 교회와 공동묘지, 길가 조그마한 믿음의 상징물들울 보고 느끼면서 사람들 사이의 예의를 경험한다.

(사진=박인기)

그러나 또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여행길을 통해 즐거움을 느끼거나 자신을 성찰하기 위해서 순례길을 찾는다.

(사진=박인기)

그들이 보고 느끼는 건 쇠락한 성당과 정교하게 표현된 예술성, 그 속에 담겨 있었을 절대권력의 위엄과 경탄의 대상 뿐만이 아닐 것이다. 내리쬐는 태양 속 빛나는 이국적 풍경과 스페인 사람들의 흥겨운 풍속, 그리고 이어지는 맥주, 와인, 이색적인 음식과 언어, 그리고 다양한 사람들일 것이다.

(사진=박인기)

동서고금 종교와 예술, 문화는 사람의 것이다. 따라서 예의에 관한 순례길의 경험은 꼭 천 년을 이어온 과거 사람들만의 것이 아닐 것이다. 지금도 생생하게 면면히 변하지 않고 이어지는 사람들의 미소, 자연스런 손길 그리고 열린 마음은 항상 이곳에 넘쳐나고 있으니까 말이다.

(사진=박인기)

나에게 까미노 순례는 다양한 사람들과의 교감을 통한 친절함의 체험이었다. 그 사랑, 검소, 겸손함의 감동은 나의 일상생활 속에서 소박한 떨림으로 천천히 차근차근 오래된 미래가 될 것이다.

‘올라 Hola!, 헬로우 Hello~, 굿모닝 Good Morning~, 안녕하세요~...

미소를 지으며 자연스럽게 다가가 열린마음으로 도움을 주고자 하는 것, 바로 친절이다. 친절(Kindness) 속에는 사랑(Love), 검소(Simplicity), 겸손(Humility)의 떨림과 울림이 들어있다.

(사진=박인기)

걷는길, 사는길, 꿈꾸며 즐기는 인생길은 역시 어메이징 어메이징, 어메이징 그레이스였다! Life is Amazing Amazing, Amazing Grace! <끝>

◇편집자=필자는 산티아고 순례길을 멋지게 완주하고 지난 3일 무사히 귀국했습니다. 기나긴 여정을 함깨해준 뉴스웍스 독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관련기사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