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석훈, 교회 오빠 탄생 비화부터 '프로듀스X' 송유빈과 사제 케미까지
'라디오스타' 이석훈, 교회 오빠 탄생 비화부터 '프로듀스X' 송유빈과 사제 케미까지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9.05 14: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훈 송유빈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이석훈 송유빈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가수 이석훈이 노련한 토크 솜씨로 ‘라스’를 접수했다.

이석훈은 지난 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 백지영, 선미, 송유빈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이석훈은 첫 토크부터 육아의 고충을 전하며 이상적인 남편, 아빠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 지난 7월 종영된 Mnet ‘프로듀스X101’에서 트레이너로 출연한 이석훈은 당시 연습생이었던 송유빈과의 비하인드로 사제 케미를 발산했다.

송유빈은 “이석훈이 저한테 무조건 돈방석에 앉을 거라고 했는데 돈방석이 어디 있냐”라고 따졌고, 이석훈은 “연습생들이 많이 지쳐있어서 무슨 말이라도 해주고 싶었다. 나도 아직 (돈방석에) 못 앉았지만”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과거 SG워너비로 중간 합류해 데뷔했던 이석훈은 “솔로 발표 전에는 나한테 자신감이 있는 사람이었다. 음악 방송 첫 무대도 안 떨었을 정도. ‘다 내 팬이 될 거다’라는 생각을 했다”라며 “그런데 솔로로 나오니 현실에 부딪혔다. 그때부터 가사를 틀리기 시작하고, 무대 공포증까지 생겼었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또한 이석훈은 대표 수식어인 ‘교회 오빠’ 탄생 비화부터 남다른 팬사랑, 결혼식 일화 등을 전하며 토크를 이끌어나갔다. 특히 그는 “이제는 팬들과 의리 같은 느낌이다. 늘 오시는 분들이 항상 계신다”라며 팬들과의 각별한 사이를 자랑했다.

이석훈은 이날 방송 내내 솔직한 입담과 여유 넘치는 노련미를 발산하는가 하면 MC들은 물론 게스트들과도 찰떡 호흡을 보여 토크를 풍성하게 만들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