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문비어천가 울려 퍼질 '셀프 기념관'까지 짓나"
한국당 "문비어천가 울려 퍼질 '셀프 기념관'까지 짓나"
  • 원성훈 기자
  • 승인 2019.09.10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건립비만 172억인 문재인 대통령기록관 건립은 오만한 발상"
"국민 고통 안중에 없는 몰염치함·이기심에 국민 분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현장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현장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총 172억원의 예산을 들여 '문재인 대통령기록관' 설립을 추진 중이고, 이미 내년 예산안에 부지 매입비 등 32억원을 편성한 것이 알려지자, 자유한국당은 10일 "대통령기록물 보존의 목적 자체가 투명하고 공정한 관리임을 감안하면 사실상 자신에 대한 평가마저 권력이 살아있을 때 정해놓겠다는 오만한 발상에 불과하다"고 규탄했다.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전체 건립비만 172억에 달해 멀쩡히 운영 중인 현 대통령기록관 1년 예산치 77억의 두 배를 훌쩍 넘는 것도 문제"라며 이 같이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전용 기록관 셀프 건립, 국민은 분노한다'는 제하의 논평에서 "역사에 남을 극적인 반전이 없는 한 문재인 정권은 헌정 사상 최악의 실패를 기록한 정권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며 "경제, 외교, 안보 등 국정 전반에서 성과를 내기는커녕 어느 하나 제대로 돌아가는 것을 찾기 어려워 국민들의 우려와 걱정이 끊이질 않는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미사일을 쏴대는 북한에는 한없이 양보하고 배려하는 대통령이 정작 협치를 약속했던 국내 정치에선 상대를 청산과 궤멸의 대상으로 삼고 적대적 정치를 이어가 국력 낭비와 국론 분열이 그 어느 때보다 심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런 문재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들의 기록물을 관리하는 현 대통령기록관과는 별개로 자신만의 기념관을 따로 짓겠다며 내년 예산에 32억 넘는 돈을 편성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특히, "빨갱이, 독재자의 후예 발언에 이어 6.25 전범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인 듯 말하는 등 대한민국의 어제를 뒤집어 놓은 문재인 대통령은 잘못된 신념에 따른 기록적인 경제 실패로 국민의 오늘도 망쳤다"고 규정했다.

이에 더해 "특권과 반칙, 편법과 위법으로 살아온 조국을 법무장관에 임명해 공정과 정의를 믿고 열심히 살아가는 국민이 꿈꾸는 내일마저 짓밟아버렸다"며 "그런 대통령이 자신에 대해서는 오늘도 모자라 내일까지 살뜰히 챙기며 '문비어천가'가 울려 퍼질 셀프 기념관까지 지으려 한다"고 우려했다.

마지막으로 "국민의 고통은 안중에도 없는 그 몰염치함과 이기심에 국민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말 나쁜 정권"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기록관'은 올해 예산편성에 이어 내년에는 기본 및 실시계획을 잡고 2021년 1월에 착공해 2021년 10월에 준공하고 2022년 5월에 개관할 예정이다.

한편, 대통령기록관은 대통령과 보좌·자문기관(청와대 등)의 공공 기록물 등을 영구 관리하는 기관으로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건립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이다. 2016년 세종특별자치시에 만든 통합대통령기록관이 역대 대통령의 기록물을 관리하고 있는 상태에서, 다른 대통령들과는 별도로 '문재인 대통령기록관'이 건립될 예정이어서 적잖은 논란이 일 것으로 관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