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간염 주범은 '조개젓'…안전성 확인때까지 섭취 말아야"
"A형간염 주범은 '조개젓'…안전성 확인때까지 섭취 말아야"
  • 고종관 기자
  • 승인 2019.09.11 16: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올해 환자발생 1만4214명으로 지난해보다 7.8배 급증
(이미지제공=질병관리본부)

[뉴스웍스=고종관 기자] 올해 A형간염 환자를 확산시킨 주범은 오염된 조개젓으로 밝혀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급증한 A형간염 바이러스 환자의 원인을 추적·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어냈다며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해주길 권고했다.

올해 A형간염 신고건수는 9월 6일 현재 1만4214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 1818명의 약 7.8배에 이른다. 특히 30~40대가 전체 신고환자의 73.4%를 차지했고, 이중 남자가 7947명으로 55.9%나 됐다. 지역별로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순으로 높았다.

질본에 따르면 8월까지 확인된 A형간염 집단발생 26건을 조사한 결과, 21건에서 조개젓 섭취가 확인됐고, 수거가 가능한 18건 중 11건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 이중 유전자 분석을 시행한 5건은 환자와 조개젓의 바이러스 유전자가 같은 근연관계에 있음이 확인됐다.

또 집단발생 사례 3건에서는 조개젓 제공이 시작되고 약 4주 후(평균 잠복기)부터 환자가 발생했고, 조개젓 제공을 중지시킨지 4주 후부터 환자보고가 줄어들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질병관리본부는 미개봉 제품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4건의 조개젓에 대해선 지방자치단체가 유통 중지명령과 함께 회수된 제품은 폐기했다.

질본은 A형간염을 예방하기 위해선 조개류는 익혀먹고, 요리 전 또는 식전에 30초 이상 손씻기, 채소·과일은 깨끗이 씻고 껍질 벗겨먹기 등을 실천해 줄 것을 권장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