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돼지열병 한국도 뚫렸다…"사람에겐 전염안돼"
아프리카 돼지열병 한국도 뚫렸다…"사람에겐 전염안돼"
  • 허운연 기자
  • 승인 2019.09.17 08: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 "확산 조기차단" 긴급지시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일본 수출규제 대응 확대 관계장관회의 겸 제7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 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열린 회의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진 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제공=과기정통부)​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국무조정실)​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지난 16일 경기 파주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가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으나 돼지에 감염되면 치사율이 최대 100%에 달한다”며 “아직까지 치료법이나 백신이 없어 확산 시 국내 양돈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농림축산식품부 및 관계부처는 강력한 초동대응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라”는 긴급지시를 내렸다.

이어 “농식품부 장관은 농림축산검역본부,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 발령 및 발생농장과 500m 이내에 있는 돼지를 살처분하는 등 초동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역학조사를 통해 전파원인을 신속히 파악해 차단해야 한다”며 “이동통제소 및 거점별 소독장소 운영, 축사와 농장 출입차량에 대한 소독 등 현장방역이 철저히 이행되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외에도 이 총리는 “주요 전파요인인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게 먹이는 것을 금지하고 농장의 이행여부를 확인할 것”과 “환경부와 협조해 발생지역의 야생멧돼지 예찰을 강화하고 양돈농장 접근을 차단할 것”을 지시했다.

또 “외교부, 국토부, 관세청 등 관계 부처에서는 불법축산물 반입을 막기 위한 여행객 홍보 강화 및 일제검사 확대 등 국경검역을 철저히 해 바이러스가 국내로 추가 유입되는 것을 차단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