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화성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 파헤친다
'그것이 알고싶다', 화성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 파헤친다
  • 이한익 기자
  • 승인 2019.09.28 2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 (사진=SBS'그것이 알고싶다')

[뉴스웍스=이한익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오늘(28일)과 다음주 토요일(5일) 2주에 걸쳐 <화성연쇄살인사건 2부작>을 방송한다.

대한민국 최악의 미제사건이었던 화성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이 경찰의 최신 DNA 판독기술에 의해 특정되었다. 하지만 범인으로 지목된 이춘재가 자신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소시효가 지난 지금, 사건의 진실을 어떻게 규명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앞서 '그것이 알고싶다'는 사건이 절정으로 치달았던 지난 1992년 4월 28일, <6년간의 살인-화성연쇄살인사건>편에서 사건 당시, 현장 상황과 관계자들의 생생한 증언들을 토대로 범인의 정체를 추적한 바 있다. 그리고 약 20여년 후인 지난 2011년 5월 7일 <800회 특집, 사라진 악마를 찾아서>편에서는 사건 당시의 기록을, 21세기 첨단 과학수사의 눈으로 살펴보며, 정교한 프로파일링으로 범인의 윤곽을 그려내기도 했다.

오늘(28일) 방송되는 1부에서는 과거 방송을 통해 축적된 '그것이 알고싶다'만의 단독 자료와 데이터를 활용해서 경찰이 특정한 범인 이춘재와 당시 '그것이 알고싶다'가 예측했던 범인의 모습이 얼마나 일치하는지를 살펴본다. 그리고, 범인 특정의 계기가 되었던 첨단 DNA 기법은 무엇인지, 현재까지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이춘재의 혐의가 입증될 수 있을지 살펴본다.

이어 다음 주 토요일(10월 5일) 방송할 2부에서는 이춘재가 경찰에 체포된 사건이었던 '처제 성폭행 살인사건'을 중심으로 범인 이춘재는 어떤 인물인지를 집중 분석한다. 만일 그가 화성 연쇄사건의 진범이라면, 어떻게 그동안 수사망을 피할 수 있었고, 어떻게 꼬리가 밟히게 된 것인지 의문이다. 처제 살인 직후에도 처갓집에 들러 일손을 돕는 대담한 행동을 했는가 하면, 1심 재판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난직후 수사관계자에게 '고맙다'고 말했다는 이춘재, 체포와 조사과정, 그리고 수감기간동안 보여준 그의 기이한 발언과 행적은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 파헤친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오늘(2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