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태풍과 집중호우 발생의 비밀, 연안지질 퇴적층과 엘니뇨 연구로 밝혀내다
한반도 태풍과 집중호우 발생의 비밀, 연안지질 퇴적층과 엘니뇨 연구로 밝혀내다
  • 문병도 기자
  • 승인 2019.10.01 16: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재수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박사 연구팀
고흥만 지역 미래 집중호후 빈도 예측 모델링 결과. 약 800~1000년 전 중세온난기에는 집중호우 빈도가 증가하였으며, 400~700년 전 소빙기 시기에는 빈도가 감소한 것을 알 수 있다. 약 300년 동안 집중호우 빈도가 감소하는 경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그림제공=지잘자원연구원)

[뉴스웍스=문병도 기자] 과거 한반도 9000 년 동안의 집중호우 패턴을 분석하고 미래를 예측한 연구결과가 세계최초로 발표됐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 국토지질연구본부 제4기지질연구팀이 참여한 이 연구결과는 ‘홀로세 동안의 연안 환경 변화와 엘니뇨에 기인한 동아시아 수문변동성 연구라는 제목으로 지난달 15일 제4기지질연구분야의 세계적 과학 전문지인 ’제4기 사이언스 리뷰'에 게재됐다.

현재의 기상데이터에 따르면 과거 태풍 정보는 100년을 넘지 못한다.

자연 현상으로 발생하는 태풍 등과 관련된 집중호우의 미래 변동 예측은 퇴적물 속에 기록된 과거 자연 변동성의 연구와 이해가 선행되어야 하며 이를 기반으로 한 현재 상태의 진단과 미래 모델링을 통해서 가능하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는 '지질 기록체를 활용한 한반도 아열대화 규명 연구: 중기 홀로세 기후-지질생태계 특성 평가 주요 연구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16년부터 남해 고흥 연안지역에서 현장연구를 시작하여 약 10미터 퇴적물 속에 포함되어 있는 과거 9000년 년 동안의 집중호우 기록을 복원했다.

연구결과, 남해안 집중호우 변동 양상이 한반도와 일본에 태풍이 많이 찾아올 때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과거 엘니뇨 발생 빈도가 높은 시기에 남해지역 집중호우 빈도와 강도가 증가하는 경향을 나타내어 한반도의 집중호우 현상이 전 지구적 대기-해양 변화와 관련 있음을 밝혀냈다.

집중호우 빈도는 약 1550년, 780년, 140년 주기를 보이고 있으며, 현재는 1550년과 780년 주기의 정점에 해당되어 남해지역과 일본에 태풍영향으로 인한 집중호우가 많이 일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미래 1천 년 예측 모델링 결과 남해지역 집중호우 빈도와 강도는향후 300~400년 동안 점차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구온난화가 지속된다면 이러한 자연적인 감소 경향이 교란될 가능성이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논문은 다중 환경 지시자를 활용하여 과거 연안환경과 수문변화를 추적했다는 점에서 기존 연구와 차별성이 있다.

과거 약 1만 년 동안 연안환경 변화를 복원하기 위해서 국내 최초로 퇴적물에 포함된 황을 대상으로 동위원소 분석을 실시했다.

과거 9000 년 전에 해수가 현재 고흥만에 유입되기 시작, 이후 조간대-조하대-조간대 환경으로 옮기어 바뀜을 확인했다.

유기탄소 동위원소 분석을 통해 과거 고흥만으로 유입된 담수의 움직임을 추적했다.

XRF 코어 스캐너를 활용하여 집중호우 시 유입되는 육성기원 원소비 값의 시계열 변화를 복원했다.

10㎝ 간격으로 분석된 황-탄소 동위원소 값의 변동은 과거 해수면 변동과 관련된 장기적 연안환경 변화 지표로 활용됐다. 5㎜간격의 고해상도(20년)로 분석된 원소비 값 변화는 과거 고흥만에서 발생한 수십 년~수백 년 단위의 단주기 집중호우 빈도 변화를 추적할 수 있는 단서가 됐다.

연구팀은 과거 9000년 동안 나타난 엘니뇨 발생 빈도 변화와 고흥만의 육성기원 원소비값 변화 사이의 유사성을 발견하여 고흥만에서 발생하는 집중호우가 엘니뇨 빈도 변화에 영향을 받고 있음을 처음으로 밝혀냈다.

고흥만에서 집중호우 빈도가 증가한 시기는 과거 일본 서부 연안에 태풍으로 인한 범람 퇴적층이 쌓인 때와 비슷하다.

서태평양에서 발생한 태풍이 북상하여 남해와 일본 서부 연안에 영향을 주는 횟수가 잦을수록 남해에 집중호우가 증가했던 것을 알 수 있다.

연구팀은 고흥만 육성기원 원소비값의 시계열 변화를 대상으로 Redfit이라는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주기분석을 실시한 결과 약 1550, 780, 140, 120, 105년의 주기성이 관찰되었다.

주기성의 교차검증 위해서 적합회귀모델을 이용한 통계분석을 실시한 결과 1550, 780, 140년의 동일한 주기가 확인됐다.

연구결과는 동아시아 지역의 퇴적물 연구결과를 통해 얻은 수문변동 자료에 주기분석과 비선형 적합회귀모델링을 최초로 적용한 연구이다.

논문의 제1저자인 임재수 박사는 “연안지역의 퇴적물은 당시에 비가 얼마나 집중적으로 내렸는지에 따라서 강으로 유입되는 육성기원 입자 크기, 구성물질 등의 특성이 달라지므로 집중호우와 관련된 수문-기후변화의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라며 “한반도 하천-연안 지역에서의 지속적인 퇴적층 연구를 통해 급변하는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기후변화 예측 모델링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연구팀 모두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는 2020년부터 연안지역을 포함한 전 국토의 퇴적층 정보를 담은 제4기지질도를 제작-발간하기 위한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국민생활의 기반이 되는 제4기 퇴적층 연구는 세계적으로 자원개발과 고환경·기후 복원이라는 관점에서 중요한 영역으로 부각되고 있다.

제4기지질도 제작 사업을 통하여 국가와 국민에 필요한 맞춤형 지질자원정보, 고환경·기후정보를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재수 박사 (사진제공=지질자원연구원)
임재수 박사 (사진제공=지질자원연구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