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쉽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스X101' 특혜 논란 확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스X101' 특혜 논란 확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10.17 00: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관련 'PD수첩' 방송의 후폭풍이 거세다. (사진=MBC 캡처)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관련 'PD수첩' 방송의 후폭풍이 거세다. (사진=MBC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들이 Mnet '프로듀스X101'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주장과 관련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은 지난 15일 '아이돌학교', '프로듀스 101', '프로듀스X101' 조작 논란에 대해 보도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 제보자는 "'프로듀스X 101' 제작진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들의 분량을 챙겨주며 밀어줘 연습생들 사이에서 '스타쉽듀스'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이 사전에 경연곡을 먼저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다른 제보자는 "첫 방송부터 이 기획사는 되겠다 싶은 곳이 있었다. 분량부터 달랐다. 스타쉽이였다"고 주장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소속으로 데뷔한 이들은 '아이오아이' 유연정, '아이즈원' 장원영, 안유진, '엑스원' 송형준, 강민희가 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여러 매체를 통해 "특별한 입장은 없다. 이전 입장과 다른 것이 없다"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