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무신사와 독점 제휴…1020 세대 위한 'Y프렌즈' 프로모션 진행
KT, 무신사와 독점 제휴…1020 세대 위한 'Y프렌즈' 프로모션 진행
  • 박준영 기자
  • 승인 2019.10.17 14: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현진(왼쪽) KT 5G사업본부장(상무)과 심준섭 무신사 인프라부문장(이사)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T)

[뉴스웍스=박준영 기자] KT가 무신사와 독점 제휴하고 밀레니얼 세대를 대상으로 한 'Y프렌즈'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KT는 17일 국내 최대 규모의 패션 유통플랫폼 무신사와 '온·오프라인 공동 마케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지난 2003년 설립된 무신사는 온라인 쇼핑몰 '무신사 스토어', 패션 콘텐츠를 제공하는 '무신사 매거진', 패션문화 편집공간 '무신사 테라스' 등을 운영하고 있다.

무신사 스토어는 3500개의 브랜드가 입점한 국내 최대 규모의 온라인 스토어로, 550만명의 회원을 확보했다. 이중 20대 가입자는 350만명으로 이는 국내 20대 인구의 약 51%에 해당한다.

KT는 무신사와의 MOU를 통해 KT Y프렌즈 프로모션, KT 멤버십 제휴, KT 기프트박스에서 무신사 접속 시 데이터무과금 적용 등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전방위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1년에서 2000년대 초 출생한 세대로, 정보통신(IT)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용에 능한 것이 강점이다.

Y프렌즈는 KT만의 차별화 마케팅으로 만 29세 이하 고객에 특별한 혜택을 제공한다.

1020세대 중 KT 5G 슈퍼플랜 요금제에 가입한 고객 다섯 명이 Y박스 애플리케이션 내 Y프렌즈에 모일 경우 전원에게 5만원 상당의 웰컴 패키지와 제휴사 할인쿠폰 등 계절별∙테마별 시즈널한 혜택을 제공한다.

웰컴 패키지는 무신사 스페셜 사은품으로, 마크곤잘레스 투웨이백∙오아이오아이 스웨트 셔츠∙ 키르시 스웨트 셔츠 중 한 가지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오는 12월 31일까지 참여가 가능하다.

KT는 무신사 협약을 기념해 세 가지 Y프렌즈 이벤트를 진행한다. Y프렌즈 혜택박스를 만든 후, 한 명의 친구를 초대한 고객을 대상으로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티쇼를 선착순 5000명에게 제공한다.

5개의 Y프렌즈 혜택박스를 최초로 완성한 고객에게는 오프화이트x리모아 캐리어를 선물로 증정하며, 5명의 친구를 모아 1개의 혜택박스를 완성한 고객에게는 격주로 5명을 추첨하여 나이키 사카이 콜라보 스니커즈 등 다양한 선물을 제공할 예정이다.

박현진 KT 5G사업본부 상무는 "이번 무신사 협약과 함께 선보이는 Y프렌즈 프로모션은 밀레니얼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첫 결과물"이라며 "KT는 핵심 고객군으로 부상하고 있는 1020 밀레니얼 세대의 소비 행태와 트렌드를 분석해 젊은 고객들의 마음을 완벽히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심준섭 무신사 인프라부문장(이사)은 "KT와의 협약으로 무신사 회원에게 KT의 5G 기술을 활용한 차별화된 혜택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국내 패션 리딩 기업으로서 무신사 회원을 위한 가치 있는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KT와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