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무분별한 장애인 폄훼를 즉각 중단하라"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무분별한 장애인 폄훼를 즉각 중단하라"
  • 원성훈 기자
  • 승인 2019.10.17 16: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숨 걸고 이뤄낸 장애인 권리 보장 가치, 폄훼돼서는 안돼"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의 황경아 공동대표를 비롯한 여러 장애인 관련 단체 소속 장애인들은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오른쪽 첫 번째)과 함께 17일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적 진영논리로 테러와 같은 무분별한 장애인 폄훼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 원성훈 기자)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의 황경아 공동대표를 비롯한 여러 장애인 관련 단체 소속 장애인들은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오른쪽 첫 번째)과 함께 17일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적 진영논리로 테러와 같은 무분별한 장애인 폄훼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원성훈 기자)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의 황경아 공동대표를 비롯한 여러 장애인 관련 단체 소속 장애인들은 17일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적 진영논리로 테러와 같은 무분별한 장애인 폄훼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최근 조국 법무부 전 장관과 자녀에 관련해서 많은 의혹과 법적인 공방을 지켜보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또한, 작금의 사태로 대한민국의 앞날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으며 개탄하지 아니할 수 없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정치적인 진영논리로 물타기식 공격으로 보이는 행태가 국가와 사회로부터 최우선적으로 보호 받아야 될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 대해서 더욱더 공분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들은 "아니면 말고식의 무분별한 의혹제기와 조사촉구 등은 해당 당사자에게는 커다란 상처를 준다는 점을 가슴 깊이 알아야 할 부분"이라면서 "연일 이슈화되고 있는 조국 법무부 전 장관 딸의 장학금 의혹에 맞서 일부 여당의원과 사회단체들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딸의 2011년 성신여대 장애인 특별전형 입학을 '특혜 입학'으로 쟁점화하고 역공에 나선 것에 대해 즉각 멈추길 엄중히 바라는 바이다"라고 촉구했다.

계속해서 이들은 "사실상, 해당 사안의 진위 여부를 떠나 장애인 교육권이 침해받고 있는 불평등한 현실을 개선하고자 마련된 장애인 특별전형제도, 기회의 평등보장을 위해 제공되는 여러 장애인 편의지원이 자칫 여야 정쟁의 도구로 전락해 일반 국민들에게 '특혜'로 오인 받을 수 있음을 심히 염려하지 아니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특히, "사회적 차별과 편견에 맞서 목숨을 걸고 장애인 권리 보장을 위해 싸워온 장애인 당사자들과 그 가족들의 순결한 노고로 이룬 결실들이 자칫 '불공정의 프레임'으로 덧씌워져 그 가치가 폄훼돼서는 아니되기에 간절한 마음으로 호소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 이들은 "오늘날의 장애인은 대부분 후천적으로 발생한다"면서 "원인을 보면 교통사고, 산업재해, 질병 등으로 발생되며 최대의 피해는 본인뿐만이 아니라 그 가족들"이라고 적시했다.

이에 더해 "지적이나 발달장애인을 둔 부모의 심정은 자식보다 하루만 더 살고 싶다는게 장애인 자녀를 둔 부모들의 소망"이라며 "장애가 있는 자식을 두고 눈을 감을 수 없다는 부모의 심정을 누구든지 자식이 있는 부모라면 설명하지 않아도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장애를 딛고 극복해 나가는 부분을 우리 사회가 힘써 도와야 할 일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폄훼와 공세를 취하는 후안무치하고 천인공노할 정치공세를 멈추길 다시 한 번 엄중히 경고하는 바이며, 우리 장애계는 이러한 부분을 또렷이 지켜 볼 것"이라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보다 더 장애인들의 교육권이 확대되어 모든 장애인들이 수준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국회가 더욱 노력 할 것을 촉구하며, 더 이상의 장애인 폄훼를 자행한다면 250만 장애인들과 함께 단호히 맞설 것을 천명한다"고 말을 맺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이름을 올린 장애인단체들은 아래와 같다.

지역장애인단체발전위원회 · 경상북도장애인복지단체협의회 · 강원도장애인단체연합회 ·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 부산장애인총연합회 ·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총연합회 · 충청남도장애인단체연합회 · 충청북도장애인단체연합회 · 경상북도장애인정보화협회 · 국제장애인문화교류 대전협회 · 대구시각장애인연합회 · 대전교통장애인재활협회 · 대전근육장애인협회 · 대전시각장애인연합회 · 대전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 대전장애인럭비협회 · 대전장애인문화협회 · 대전장애인부모회 · 대전장애인의료재활센터 · 대전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 대전장애인정보화협회 · 대전장애인정책포럼 · 대전점자도서관 · 대전정신장애인애호인협회 · 대전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 · 대전척수장애인협회 · 대전척수장애인재활지원센터 · 대전탄탄재활작업장 · 대한안마사협회 대전지회 · 사랑해장애인예술단 · 새날장애인이룸센터 · 서울해오름자립생활센터 · 오뚝이복지장례센터 · 주식회사 에이블월드 · 중증장애인문화센터 · 한국신장장애인 대구협회 · 한국예술문화진흥회 대전충남장애인예술협회 · 한국장루장애인협회 대전지부 · 한국장애인IT협회 대전IT협회 · 한국장애인부모회 대구지회 · 한국장애인연맹 대전DPI · 한국척수장애인협회대구협회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