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주 "못생겼다고 하면 상처 많이 받았다" vs 서정희 "우리딸 웃겨"
서동주 "못생겼다고 하면 상처 많이 받았다" vs 서정희 "우리딸 웃겨"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10.29 1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동주의 그림일기와 서정희의 댓글이 눈길을 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서동주의 그림일기와 서정희의 댓글이 눈길을 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서동주가 어린 시절 그림일기를 공개한 가운데 엄마 서정희의 댓글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6일 서동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릴 적 일기를 다시 읽어보면 너무 재밌다. 매번 뭘 그렇게 두고보자고 하는지 ㅎㅎㅎ 어린 마음에 누가 못생겼다고 하면 상처를 많이 받았던 게 기억난다. #지금도못생겼단말많이듣는건함정 ㅋㅋ #고마해라#모두즐주말"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이 쓴 그림일기를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1990년 10월 17일에 쓴 서동주의 일기가 담겨 있다. 특히 '두고보자'는 글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엄마 서정희는 댓글로 '우리딸!웃겨 겸둥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서동주의 그림일기와 서정희의 댓글이 눈길을 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서동주의 그림일기와 서정희의 댓글이 눈길을 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