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전남편 최소 15회 흉기로 찔렀다… 살해 직후도 엽기적인 행동
고유정, 전남편 최소 15회 흉기로 찔렀다… 살해 직후도 엽기적인 행동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11.05 10: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유정 (사진=SBS 캡처)
고유정 (사진=SBS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제주 전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의 6차 공판에서 충격적인 녹취록이 공개됐다.

4일 오후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열린 고유정 사건 6차 공판에서 검찰은 범행 시간대로 추정되는 5월25일 오후 8시10분에서 9시50분 사이 고유정과 펜션 주인의 통화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고유정은 펜션 주인과 통화에서 "저의 가족만 쓸 수 있는거죠", "남편과 저와 애기와 갈거고, 애기는 여섯 살"이라고 말했다. 또 고유정은 아들에게 "엄마 물감놀이 하고 왔어"라고 한다. 다른 통화에서는 "(아들) 먼저 자고 있어요. 엄마 청소하고 올게"라는 말도 들린다.

검찰 측은 "성폭행당할뻔 했다는 피고인이 이렇게 태연하게 전화통화를 할 수 있느냐"며 고유정의 우발적 범행을 반박했다. 또 고유정이 피해자를 모두 15차례 이상 칼로 찌른 것으로 분석된 자료를 제출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