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오빠' 권혁준 "성접대 기사 내용에 아는 바 없다" 네티즌과 설전 주목
'유리 오빠' 권혁준 "성접대 기사 내용에 아는 바 없다" 네티즌과 설전 주목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11.15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리 오빠' 권혁준의 네티즌 설전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유리 오빠' 권혁준의 네티즌 설전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소녀시대 유리 오빠 권혁준에게 검찰이 중형을 구형한 가운데 성범죄와 관련, 네티즌과 설전을 벌인 일이 주목받고 있다.

권혁준은 지난 3월 정준영 성범죄 단톡방 관련 댓글에 "익명이라는 그림자속에 숨어서 모든 조사를 충실히 받고 있는 내가 지은 죄를 가지고 고개를 들고 못들고 할건 그쪽이 판단할 내용이 아니다"라고 발끈했다. 이어 "성접대 기사 내용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강력히 부인한 바 있다.

한편,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김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여성 집단 성폭행 및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에게 징역 7년, 가수 최종훈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또 가수 소녀시대 멤버 유리의 친오빠 권혁준씨에 대해서는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구형 이유에 대해 피해자들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점과 죄질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의 선고 공판은 11월 29일에 열린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