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일 하러 갔다 부원장 집서 사망한 아내 추격
'궁금한 이야기 Y' 일 하러 갔다 부원장 집서 사망한 아내 추격
  • 이한익 기자
  • 승인 2019.11.15 2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궁금한 이야기 Y)

[뉴스웍스=이한익 기자] 15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출근 후 주검으로 돌아온 아내와 같은 직장 부원장은 왜 병원이 아닌 공터로 향했나 추적한다.

휴가를 미루고 직장에 출근한 아내 정윤 씨(가명)가 다음 날 주검으로 돌아왔다. 사망원인은 뇌출혈이었다.

비정규직으로 입사해 수년간의 노력으로 정규직이 되었고, 아이들 양육까지 책임지며 우여곡절 끝에 최근 책임연구원의 자리에까지 오른 아내였다. 혹시 과도한 업무가 그녀를 죽음으로 몰고 간 것일까?

한편, 사망 당일 직장에서 함께 있던 부원장이 아내가 죽은 다음날 지방의 한 모텔에서 투신을 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그는 왜 갑작스레 자살 시도를 한 것일까?

이후 충격적인 이야기가 전해졌다. 아내가 뇌출혈을 일으킨 장소가 직장이 아닌, 부원장의 집이었다는 것이다. 남편 영훈 씨(가명)는 그날의 진실을 알기 위해 아내의 마지막 행적을 찾아나섰다.

정윤씨의 남편 김영훈씨는 "제가 수소문해서 (CCTV) 영상을 봤습니다"라고 말했다.

(사진=궁금한 이야기 Y)

엘리베이터 CCTV 속에 담긴 아내와 부원장의 모습은 충격이었다.

새벽 2시경 이미 의식을 잃은 정윤 씨를 질질 끌고 나와 부원장은 엘리베이터에 그녀를 태워 옮긴다. 이후 부원장의 수상한 행동은 계속되었다. 뇌출혈을 일으킨 부하직원 정윤 씨를 차량 뒤에 태운 뒤 무려 3시간 반 가량을 회사 앞 주차장에서 시간을 보낸 것이다.

또 새벽 6시가 다 되어갈 무렵 그는 다시 홀로 집으로 돌아와 수상한 하얀 봉투를 챙기기까지 한다. 그렇게 집에서 나온지 4시간이 지나서야 그녀를 병원으로 옮겼다. 게다가 남편의 눈에 비친 수상한 외상들까지 수상한 점이다.

부원장은 "술은 맥주 한잔 정도 되니까. 그냥 피곤해서 그런가보다 (했죠). 제 경우에도 7,8시간 푹 자고 그러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일을 하러 간 아내는 왜 부원장의 집에서 출혈을 일으켜 사망한 것일까? 그리고 부원장은 왜 정신을 잃은 정윤 씨를 4시간 동안이나 끌고 다닌 것일까?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아내의 미스터리한 죽음을 파헤치는 남편을 따라 그날의 진실을 추적해본다.

SBS 시사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는 15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