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지민, 빅뱅 지드래곤·방탄소년단 정국 넘고 '최고'… '생일·아미·헌혈' 키워드 관심
'방탄소년단(BTS)' 지민, 빅뱅 지드래곤·방탄소년단 정국 넘고 '최고'… '생일·아미·헌혈' 키워드 관심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11.18 06: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BTS)' 지민 (사진=SNS 캡처)
'방탄소년단(BTS)' 지민 (사진=SNS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2019년 1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방탄소년단 지민 2위 빅뱅 지드래곤 3위 방탄소년단 정국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19년 10월 15일부터 2019년 11월 15일까지 보이그룹 개인 565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162,499,105개를 추출하여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 행동분석을 가지고 만든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분석하였다. 지난 2019년 10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115,617,841개와 비교하면 14.89% 증가했다.

2019년 11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방탄소년단 지민, 빅뱅 지드래곤, 방탄소년단 정국,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진, 방탄소년단 슈가, 뉴이스트 민현, 방탄소년단 RM, 아스트로 차은우, 뉴이스트 백호, 뉴이스트 JR, 뉴이스트 렌, 몬스타엑스 셔누, 빅뱅 태양, 방탄소년단 제이홉, 빅뱅 대성, 핫샷 하성운, 엑소 세훈, 엑소 수호, 위너 송민호, 엑소 찬열, 빅톤 최병찬, 엑소 백현, 뉴이스트 Aron, 엑소 카이, 위너 강승윤, SF9 로운, 슈퍼주니어 희철, BAP 영재, 슈퍼주니어 규현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방탄소년단 지민 브랜드는 참여지수 1,028,546 미디어지수 1,545,644 소통지수 3,471,825 커뮤니티지수 3,815,16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861,176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0월 브랜드평판지수 8,775,142와 비교하면 12.38% 상승했다.

2위, 빅뱅 지드래곤 브랜드는 참여지수 2,227,006 미디어지수 2,183,713 소통지수 2,122,092 커뮤니티지수 2,211,60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744,418 로 분석되었다. 빅뱅 지드래곤은 브랜드평판 분석에 새롭게 포함되었다.

3위, 방탄소년단 정국 브랜드는 참여지수 904,935 미디어지수 1,185,494 소통지수 2,585,626 커뮤니티지수 2,169,79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845,846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0월 브랜드평판지수 4,133,454와 비교하면 65.62% 상승했다 .

4위, 방탄소년단 뷔 브랜드는 참여지수 957,474 미디어지수 1,161,054 소통지수 2,452,756 커뮤니티지수 1,768,61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339,900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0월 브랜드평판지수 4,619,692와 비교하면 37.24% 상승했다.

5위, 방탄소년단 진 브랜드는 참여지수 588,042 미디어지수 922,142 소통지수 1,534,757 커뮤니티지수 1,560,55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605,498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0월 브랜드평판지수 1,770,774와 비교하면 160.08%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9년 11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방탄소년단 지민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 카테고리 분석을 해보니 지난 2019년 10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115,617,841개와 비교하면 14.89%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5.64% 하락, 브랜드이슈 1.18% 상승, 브랜드소통 44.83% 상승, 브랜드확산 23.54% 상승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방탄소년단 지민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 '멋지다, 사랑하다, 동참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분석에서는 '생일, 아미, 헌혈'이 높게 분석되었다.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 89.63%로 분석되었다"라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