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오퀴즈 천이백만원이벤트 정답은?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오퀴즈 천이백만원이벤트 정답은?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11.22 09: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관련 오퀴즈 LG그램 이벤트 천이백만원이벤트 문제가 등장했다.

22일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1시 퀴즈 "ㄱㅊㅌㄱㅎㅅㅇ을 통해 김치통은 물론, 냉장고정리용기, 이유식용기 등 다양한 젠한국생생용기를 극한의 할인가로 구매할 수 있다"의 정답은 '김치통극한세일'이다.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12시 퀴즈 "음식은 도자기에 담아야 보다 생생하게 보존할 수 있다는 것은 상식. 김치도 유리밀폐용기, 스텐김치통을 거쳐 이젠 ㄷㅈㄱㄱㅊㅌ에 담는 게 트렌드"의 정답은 '레이첼바커'이다.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오전 11시 퀴즈 "26일 오전 0시 GS홈쇼핑을 통해 런칭하는 젠한국 김치통은 영국 디자이너, ㄹㅇㅊㅂㅋ 일러스트를 채용했다"의 정답은 '레이첼바커'이다.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오전 10시 퀴즈 "젠한국만의생생용기는 4면밀폐 초강자기로 공기를 차단하고 온도변화를 줄여 음식맛을 더 아삭하게 해주는 ㄷㅈㄱㅁㅍㅇㄱ다"의 정답은 '도자기밀폐용기'이다.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오전 9시 퀴즈 "GS, CJ등 국내 최정상급 홈쇼핑 방송을 통해 최근 2년 연속 완판행진을 이어온 젠한국의 고유한 스테디셀러 도자기 밀폐용기는 ㅈㅎㄱㅅㅅㅇㄱ다"의 정답은 '젠한국생생용기'이다.

OK캐쉬백의 오퀴즈 천만원이벤트는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매 시 정각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관련된 문제가 출제되며 정답자에게 총 12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질 예정이다.

정답의 힌트는 네이버 검색창에서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을 검색하면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정답자에게는 선착순으로 OK캐쉬백 100포인트가 지급된다.

한편, 젠한국이 김장철을 맞아 또 한번 파격혜택을 들고 왔다. 요즘 핫한 그녀, 유럽에서 주목받는 자연주의 디자이너 레이첼바커가 디자인하고 국내 최상급 도자기밀폐용기 제조기술을 보유한 젠한국이 만들어낸 '있어빌리티' 김치통을 초특가에 구매할 수 있는 기회다. '있어빌리티'는 곁에 두면 있어보이고, 사용하면 최고 성능을 발휘하는 제품을 뜻하는 신조어다.

레이첼바커 밀폐용기는 '레이첼바커'가 그려낸 아기자기한 일러스트로 주방에 두면 있어보이고 식재료를 신선한게 보관하기 위해 공기를 완전 차단하는 '사면결착' 기술이 적용되었다. 고순도로 정제된 흙과 1250도 고온, 납(Pd)성분이 함유되지 않은 '무연유약'을 통해 만들어져 환경 호르몬 걱정없이 음식물을 보관할 수 있는 젠한국의 밀폐 기술력이 응집된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오는 26일 오전 10시 25분, 레이첼바커 밀폐용기의 GS홈쇼핑 첫 런칭을 기념하여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2세트 한번에 구매시 레이첼 바커 밀폐용기를 주는 사전구매이벤트(18일부터 공식몰서 진행)부터 인기품목 최대 75퍼센트 할인까지 다양한 혜택으로 가득 채워져 있다.

뿐만 아니라, 겨울철 인기상품인 젠쿡 뚝배기와 연말 가족파티 상품으로 사랑받아 온 크리스마스 파티전용 도자기 상품, 출시 3시간 만에 매진되어 젠한국도 놀란 이슈템 '삼양불닭 라면기'까지 극한의 할인가로 구매할 수 있다.

지난달 사전예약 조기종료에 이어 이달 초 정식 런칭한 '레이첼바커 NEW이유식용기'도 마지막 세일을 단행한다. 특히, 행사기간 중 가장 많이 구매한 4명에게는 유럽 No.1 가전브랜드 beko 12인용 식기세척기를 사은품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젠한국 관계자는 “음식은 도자기에 담아야 보다 생생하게 보존할 수 있다는 것은 상식이다. 김치도 음식물이기에 유리밀폐용기, 스텐김치통을 거쳐 이젠 도자기 밀폐용기에 담는 게 트렌드”라고 전하며, “경품에 할인에, 초고가의 사은품까지 극한까지 품을 키운 이벤트로 이번 김장철 주부들의 눈과 손을 사로잡겠다”라고 덧붙였다.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젠한국생생용기극한세일'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