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비닐봉지 뒤집어쓴 미스터리한 여성 정체 추적
'궁금한이야기Y' 비닐봉지 뒤집어쓴 미스터리한 여성 정체 추적
  • 이한익 기자
  • 승인 2019.11.22 2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뉴스웍스=이한익 기자] SBS '궁금한 이야기Y'가 스스로 세상에 눈을 감은 미스터리한 여성의 정체를 추적한다.

22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서울 대학가에 위치한 오피스텔에 사는 미스터리한 여인의 사연을 들여다본다.

이 여인은 5평 남짓한 방 안에서 3년째 살고 있다. 추운 겨울에도 언제나 반쯤 열려져 있는 문 사이로 보이는 시커먼 바닥과 방 안에서 흘러나오는 정체불명의 악취와 소음은 주민들을 고통스럽게 만들 수준이다.

매일 비슷한 시각, 외출을 할 때면 꼭 까만색 비닐봉지를 복면처럼 얼굴에 뒤집어써서 일명 '봉지 아줌마'라 불린다는 그녀는 50대의 박옥란 씨(가명)다.

두 눈을 감은 채 문 밖을 나서 손으로 벽을 짚어가며 이동하다가 주섬주섬 까만 봉지를 꺼내 뒤집어쓰고 계단을 내려가는 옥란 씨의 모습은 위태로워 보이기까지 한다.

그녀에게 시각적인 문제로 인해 눈을 가려야 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인지 궁금했던 제작진은 놀라운 광경을 확인했다. 오피스텔 현관을 나오자마자 까만 봉지를 벗어버린 그녀가 두 눈을 비비며 눈꺼풀을 뜨더니 멀쩡하게 차도로 내려가 걸어갔다.

그녀가 멀쩡히 대로변을 돌아다니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사람들 역시 한 둘이 아니었다. 그렇다면 옥란 씨는 오피스텔 안에서 왜 앞이 보이지 않는 척 행동한 것인지, 스스로 두 눈을 감은 이유가 대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취재 도중 제작진은 우편함 속에서 오랫동안 방치된 듯 보이는 편지 한 통을 발견했다. 8개월 전 도착한 편지의 발신지는 프랑스 파리다. 발신인은 '크리스토퍼' 수신인은 '박옥란'이었다.

프랑스 파리에서 사는 크리스토퍼가 어떻게 박옥란 씨의 주소를 알고 편지를 보낸 것인지,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파리에서 25년 넘게 패션사업을 하고 있다는 크리스토퍼와 연락이 닿았다.

오랫동안 옥란 씨와 연락이 끊겨 걱정하던 중이었다며 그녀의 안부를 묻던 크리스토퍼는 과거 파리에서 옥란 씨와의 인연에 대해 털어놓았다.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22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