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총리, 현대로템 창원공장 방문
말레이시아 총리, 현대로템 창원공장 방문
  • 손진석 기자
  • 승인 2019.11.27 1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직접 시승…트램 및 장갑차 소개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가 26일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철도차량 생산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현대로템)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가 26일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철도차량 생산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로템)

[뉴스웍스=손진석 기자] 현대로템 창원공장에 말레이시아 총리를 비롯한 정부 대표단이 방문해 철도 기술력과 품질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로템은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를 포함한 말레이시아 정부 대표단 25명이 창원공장을 방문했다고 27일 발표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위해 방한중인 마하티르 총리는 26일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말레이시아 MRT 2호선 전동차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국내 최초의 분산식 고속열차(EMU-250)를 직접 시승했다.

마하티르 총리는 현대로템의 방산공장으로 이동해 K1 전차와 차륜형장갑차의 주행모습을 직접 살펴봤다.

마하티르 총리는 이날 철도차량 생산공장과 방산공장을 오가며 현대자동차의 ‘넥쏘’를 직접 운전했으며, 현대로템의 수소전기트램 개발 현장을 시찰하는 등 친환경 신기술인 수소연료전지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마하티르 총리는 이날 “한국의 높은 철도 기술력과 품질을 확인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라며 “우수한 품질과 높은 기술력을 갖춘 한국이 말레이시아와 협력적인 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말레이시아는 현대로템이 많은 차량을 납품한 주요시장이다.

현대로템은 1973년 처음 시장 진출 이후 1995년 전동차 66량, 2008년 시속 160㎞급 준고속 전동차 30량, 2016년 무인전동차 196량 사업을 따내는 등 총 1521량을 수주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마하티르 모하맛 총리의 방문은 말레이시아 철도시장에 현대로템의 기술 경쟁력과 우수한 품질을 알릴 수 있는 뜻 깊은 자리”라며 “말레이시아와 건설적인 파트너 관계를 구축해 추가 수주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1년 납품이 예정된 시속 320㎞급 분산형 고속열차 실적을 바탕으로 향후 말레이시아~싱가폴 고속철 사업 등 다양한 해외 고속열차 사업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