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의 건강 팁!] 심장병환자, 운동이 '독'되지 않으려면…
[명의 건강 팁!] 심장병환자, 운동이 '독'되지 않으려면…
  • 고종관 기자
  • 승인 2019.11.30 0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소윤수 교수
소윤수 경희대병원 교수

[뉴스웍스=고종관 기자] 심장질환 치료를 받고 난 뒤 환자들이 가장 많이 하는 질문이 ‘운동’이다. 운동이 심장에 부담이 된다고 생각하는 환자들에게 당연한 의문이다. 하지만 심장재활 환자에게 운동은 필수다. 그렇더라도 환자들은 운동을 언제 시작해야 할지, 한다면 어떻게, 얼마나 해야할 지 궁금한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소윤수 교수가 ‘심장재활’에 대한 의문을 해소할 '건강을 위한 운동 팁'을 제시했다.

1. 운동 할까, 말까.

심장재활 영역은 일반인에겐 다소 생소하다. 하지만 모든 장기와 마찬가지로 질환을 앓고 난 뒤 정상을 찾아가도록 도와주는 과정이 재활이듯 심장 역시 마찬가지다. 재활에서 가장 중요시 여기는 것이 운동이다. 인체는 무릇 정체되면 퇴행한다는 사실 때문이다. 혈관이나 심장 역시 탄력성을 유지하기 위해선 적당한 강도의 자극이 필요하다. 심장재활이란 심혈관질환자의 건강회복과 심폐능력 증진을 위한 치료과정을 말한다.

심근경색 환자 중 재활치료를 받은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최대 45%까지 사망률이 감소한다. 특히 관상동맥우회술, 판막치환수술을 받은 환자는 심장재활을 통해 사망률을 절반 이상 줄일 수 있다.

심장재활은 심장기능의 회복 속도를 높여 줄뿐 아니라 운동능력 개선과 정서적 안정감, 삶의 질 향상에도 절대적인 도움이 된다.

2. 운동, 어떻게 시작해야 하나.

운동은 필요하지만 독이 될 수도 있다. 평소 운동에 익숙하지 않던 장기들이 강도 높은 자극을 받았을 때 트러블을 일으킨다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 무턱대고 운동을 시작했다가 갑작스러운 변화에 가슴통증이나 실신 같은 부작용을 겪기도 한다.

혈관 뿐이 아니다 근육이나 관절도 약해져 있어 손상에 의한 염증이 생길 수 있다. 또 퇴행성관절염이나 디스크 탈출과 같은 기존의 골관절 질환을 부추길 수 있다. 따라서 운동 시작 전, 병원을 찾아 자신의 능력과 상태를 파악한 후 서서히 시작해야 한다.

이때 필요한 전문가가 재활의학 전문의다. 정형외과 영역 뿐 아니라 뇌중풍, 심장재활 등 분야별로 전문가들이 환자에게 맞춤식 처방을 한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개별화된 운동프로그램이 처방되며, 위험인자에 대한 교육과 관리 프로그램을 함께 진행한다.

3. 운동은 언제부터 해야 좋을까.

심장재활은 급성기 치료가 끝난 후부터 시작한다. 처음에는 병실 복도걷기, 낮은 강도의 관절운동부터 시행한다. 어느 정도 회복되면 운동 부하검사를 실시해 환자의 운동능력을 평가한다.

운동 부하검사는 운동 시 혈압, 맥박, 심전도, 최대 산소섭취량을 분석해 환자의 심장과 폐기능을 평가하는 검사를 말한다. 운동을 할 때는 반드시 운동부하검사를 받도록 하고, 측정된 능력치보다 낮은 강도부터 서서히 시작하도록 한다.

4. 퇴원후 일상생활에서 운동은 어떻게 해야 하나.

퇴원 후에도 일정기간은 심장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주치의 관찰 하에 통원하며 운동치료를 받는다. 이후 안정상태가 되면 일상에서도 운동할 수 있도록 환자 맞춤형 운동처방이 내려진다.

일상생활 속 운동은 준비운동, 심폐지구력 증진운동, 정리운동으로 나눠 진행해야 한다. 또 주 3회 이상, 하루 40~60분 정도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심폐지구력 증진운동으로는 트레드밀이나 동네 걷기, 실내자전거 타기, 간단한 계단 오르내리기 등이 있다. 아령이나 기구 등을 이용한 근력운동도 가능하다. 다만 발병 12주 이내의 급성기라면 아직 안정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병원에서 몸 상태를 관찰하면서 진행해야 한다.

5. 운동 전 워밍업과 마무리 운동은 어떻게 해야 하나.

운동 전엔 과식을 피하고, 알코올은 물론 커피·홍차 같은 카페인 음료의 섭취는 삼간다. 또 꽉 끼지 않는 편안한 복장을 입는 것이 좋다.

본격적인 운동 전에는 심장과 근골격계가 적응할 수 있도록 준비운동을 한다. 우리 몸도 예열과정이 필요하다. 혈액순환이 활기를 띠면서 몸이 따뜻해지면 유연성이 높아지고, 근골격의 경직이 풀려 부상을 막을 수 있다.

운동 후에도 역시 마찬가지다. 운동을 갑자기 멈추는 것은 달리던 차에 급브레이크를 거는 것과 같다. 긴장된 근육을 이완시키고 심장박동이 안정화될 때까지 천천히 강도를 낮추면서 정리운동을 한다.

특히 약물을 바꿨을 때는 평소보다 낮은 강도로 운동을 하는 것을 잊지 않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