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금강산 내 방치된 남측 컨테이너숙소 340개 철거 동의"
김연철 "금강산 내 방치된 남측 컨테이너숙소 340개 철거 동의"
  • 전현건 기자
  • 승인 2019.12.02 1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산-갈마 지구 개발 놓고 '투자 논의 의사' 북측에 타진
(사진=전현건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사진=전현건 기자)

[뉴스웍스=전현건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금강산관광 중단 이후 남측 컨테이너 임시 숙소 등 노후 시설에 대한 철거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남한 시설물 철거에 대한 질문에 "금강산 관광이 추진되는 과정에서 숙소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컨테이너를 임시 숙소로 사용한 적이 있다. 금강산 지역에 340개 정도 있는데 관광이 중단되고 나서 관리되지 못하다 보니 방치돼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답변, 해당 시설에 대한 철거문제를 북한에 언급했다는 것을 시사했다.

김 장관이 거론한 컨테이너 숙소는 온정리의 구룡마을과 고성항 금강빌리지를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금강산 내 남한 시설의 철거에 동의한 것이냐'는 질문에 김 장관은 "그 문제까지 포함해 논의해보자는 것"이라며 "정부 입장에서는 사업자의 재산권 보호 원칙이 중요하다. 그 원칙을 고수하면서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해당 시설의 사업자인 현대 아산의 입장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김 장관은 "현대도 이번 사태를 일종의 기회로 활용했으면 좋겠다는 기대감도 있다"며 "물론 현 상황에 대해 여러 가지 엄중함도 동시에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강산관광 문제에 대해 남북 간 입장차가 있다"며 "북한은 일관되게 철거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우리는 정비 필요성에 공감한다는 정도"라고 덧붙였다.

이에앞서 김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략적으로 육성중인 원산-갈마 관광지구 개발 등에 대해서도 협의할 수 있다는 의사를 북한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관은 이날 금강산 내 남한 시설 철거와 함께 원산-갈마 지구의 개발에 남한이 참여하는 방안을 함께 논의하자는 제안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 "언론 보도가 100% 사실은 아니다"면서도 "동해 관광 공동 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는 지난해 9.19 남북 정상회담의 합의문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산-갈마 투자는 전망, 조건, 환경이 마련돼야 논의가 가능한 것"이라며 "우리가 북한에 제안한 것은 구체적인 것이 아니다. 여러 논의를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원산-갈마 개발에 두 가지 문제가 있다. 하나는 북한이 원산-갈마 지구를 자체적으로 개발했을 때 남한 국민이 어떻게 관광을 할지의 부분이 있고 또 하나는 투자 문제에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부분"이라며 "실질적으로 투자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전반적 제재 완화가 전제돼야 가능하다. 그 두 가지 부분을 나눠서 생각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북한과 만나게 되면 제재 상황과 관계없는 것들이 있고 관련된 것들이 있으니 구분해가면서 우선순위를 두고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북한이 최근 남측시설 철거 시한을 지난주 초로 못 박은 통지문을 보내온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북한 입장이 완고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런 부분을 포함해 계속 의견을 나누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금강산 문제와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이 이야기한 것이 3가지이다. 국제관광지대를 만들고 노후시설을 철거, 남측과 합의해서 철거, 남쪽 관광객이 오는 것은 환영한다는 것"이라며 "북한은 첫 번째를 중심으로 이야기하고 있고, 우리는 두 번째를 갖고 사업자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미 관계에 대해 "북한은 신년사에서 1년 동안의 전략적 방향이 정해지면 실무자들이 그것을 변경시킬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며 "가능하면 12월 실무협상을 통해 북핵 문제가 초보적이지만 해결 프로세스에 진입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