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로하니, 이슬람 암호화폐 제안...."미 달러화를 대체하자"
이란 로하니, 이슬람 암호화폐 제안...."미 달러화를 대체하자"
  • 박명수 기자
  • 승인 2019.12.20 13: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키 에르도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재편 요구
19일(현지시간) 열린 '쿠알라룸푸르 정상회의'에 참석한 핫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사진=VOA 유튜브 캡처)

[뉴스웍스=박명수 기자]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미국 달러화를 대체해 이슬람 국가에서 통용되는 암호화폐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등이 이 제안에 호응했다.

20일 AP통신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쿠알라룸푸르 정상회의'(KL Summit)에서 "이슬람 세계는 미국의 달러와 금융체제 지배에서 살아남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암호화폐 카드를 꺼냈다.

그는 "이슬람권의 금융 지불 능력을 강화하고 미국 달러화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서는 이슬람 암호화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암호화폐와 함께 이슬람 신자들의 은행 업무와 금융협력을 위한 특별기구 창설을 촉구했다. 그는 "미국의 경제제재가 패권주의 도구가 되고 있다"고 비난하며 "이슬람 국가들이 정치·경제적 능력을 통합해 국제관계에서 강력한 블록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진 대담에서 마하티르 말레이시아 총리는 "이슬람 국가 간 통일된 암호화폐에 대해 생각이 열려 있다"며 "말레이시아는 오래 전 이슬람국가의 공통 통화를 제안했지만, 당시 강대국들이 반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란과 터키 또한 미국 달러 대신 이슬람 국가들이 공통의 통화를 사용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는 것을 들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대담에는 로하니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함께했다.

KL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은 주로 '서구 중심 세계' 개편을 위한 협력을 논의했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재편을 요구했다. 유엔안보리의 상임이사국은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 5개국이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유엔은 세계 2차대전 이후 만들어졌다"며 "유엔 안보리는 전 세계 17억명의 무슬림을 대표하지 못하고, 이미 만료일을 훨씬 지났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말레이시아는 지난 18일부터 이슬람국가 정상과 이슬람 지도자·학자들을 한 자리에 초청해 이슬람 문제를 논의하는 KL정상회의를 열었다. 말레이시아는 자국을 제외한 이슬람협력기구(OIC) 회원국 전체 56개국에 초청장을 보냈지만, 정상급으로는 사우디아라비아와 관계가 나쁜 이란, 터키, 카타르 정상만 참석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인도네시아, 그리고 파키스탄 등 주요 이슬람 국가는 참여하지 않았다.

사우디는 "OIC를 대체하려는 의도"라며 불참을 선언했고, OIC도 "OIC의 약화는 곧 이슬람권과 무슬림이 약해진다는 뜻"이라며 비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