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내년 총선부터 '연동형 비례' 도입
'선거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내년 총선부터 '연동형 비례' 도입
  • 전현건 기자
  • 승인 2019.12.27 1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몸으로 막으며 강력 반발…문 의장, 국회질서유지권으로 대응
27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주먹을 불끈 쥐고 "문희상, 이완용!"이라는 구호를 외치며 "민주주의 파괴자"라고 규탄하고 있다.(사진=원성훈 기자)

[뉴스웍스=전현건 기자] 여야 '4+1'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평화당+대안신당)가 합의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27일 자유한국당의 강한 반발 속에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한국 정치사상 처음으로 내년 4·15 총선에서 준 연동형 비례대표 제도가 실시되면서 선거 제도가 크게 변화하게 됐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표결에 부쳐 재석 167명 중 찬성 156명 반대 10명 기권 1명으로 가결처리 했다.

앞서 여야는 지난 23일 오후 9시 49분부터 26일 0시까지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찬반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를 진행했다.

현행 국회법 규정에 따라 필리버스터 안건은 필리버스터가 종료된 이후 새로운 회기에 열리는 본회의에서 표결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공직선거법 개정안은 이날 본회의를 통과했다.

개정안은 지역구 253석·비례대표 47석 규모인 현재의 국회의원 의석구조를 유지하되 비례대표 의석 중 30석에 연동형 비례대표제도(연동률 50%)를 도입하는 내용이다. 연동형 비례대표 30석은 각 당의 지역구 당선자 수와 정당 지지율 등에 따라 배분되며 나머지 17석은 기존대로 정당 득표율에 따라 나뉘게 된다.

법안은 선거 연령을 만 19세에서 만 18세로 하향 조정하는 내용도 들어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본회의 시작 전에 본회의장 의장석 주변을 점거하고 문 의장의 의장석 진입을 몸으로 막는 등 막판 저지를 시도했다.

이에 문 의장은 국회 질서유지권을 발동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선거법 통과 시 '비례정당'을 창당하고 헌법소원 등의 법에 따른 투쟁을 통해 선거법 개정을 무력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