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대궁·종묘·조선왕릉 관람객, 1339만명…역대 최대
작년 4대궁·종묘·조선왕릉 관람객, 1339만명…역대 최대
  • 허운연 기자
  • 승인 2020.01.06 15: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회 궁중문화축전 - 경회루 판타지 (사진=문화재청)
제5회 궁중문화축전 - 경회루 판타지 (사진=문화재청)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지난해 역대 가장 많은 사람이 4대궁·종묘·조선왕릉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에 따르면 2019년 4대궁·종묘·조선왕릉 방문객은 전년 대비 17.8% 증가한 1338만6705명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이는 기존 최고였던 2016년 1304만4458명에 비해 34만명 이상 많은 수준이다.

고궁과 왕릉의 연간 관람객은 2015년 1153만3419명, 2016년 1304만4458명으로 정점을 찍고 이후 사드 갈등 여파로 2017년 1190만2903명, 2018년 1136만2817명으로 지속 감소했으나 2019년 반등했다.

궁능유적본부 관계자는 “국민 여가활동 수요 증가(주52시간 근무제 확산)에 부응하기 위해 지난해 창경궁을 야간에도 상시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며 “경복궁 근정전·장고, 창덕궁 인정전·희정당·약방, 창경궁 명정전의 내부 개방, 덕수궁 즉조당·준명당 개방과 양주 온릉(중종비 단경왕후) 개방 등도 최다 관람객 기록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궁궐과 왕릉에서 펼쳐지는 연중 전통문화행사 일정을 연초에 미리 통합해 공개하고 외국어 해설사 확충(8명), 경복궁 별빛야행‧창덕궁 달빛기행 외국어 행사 확대 개최(총 29회) 등 외국인 관람객이 우리 전통문화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대폭 확대한 것도 관람객 증가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관람객 가운데 외국인 관람객은 257만2364명으로 전년 대비 21.2% 증가했다. 이는 중국어권의 개별 관람객이 76만8718명으로 100.4% 크게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동남아권 관람객도 84만9810명으로 18.8% 증가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